산업 >

아산 정주영 명예회장 탄신 100주년 기념, 문화행사 이어진다



아산 정주영 명예회장 탄신 100주년 기념, 문화행사 이어진다
1976년 세계 건설업계가 '20세기 대역사'로 평가한 사우디아라비아 주베일 산업항 공사 현장을 정명예회장이 점검하고 있다.

아산 정주영 명예회장 탄신 100주년 기념, 문화행사 이어진다
1980년대 초 한국종합전시장(KOEX)에 전시된 포니2 모델과 선박 모형 앞에 서있는 정명예회장.

아산 정주영 명예회장 탄신 100주년 기념, 문화행사 이어진다
1999년 기아자동차 인수 후 화성공장을 방문한 정명예회장. 현대차와 기아차는 현재 전 세계에서 800만대 이상의 자동차를 판매하는 세계 5위의 자동차그룹으로 도약했다.

아산 정주영 명예회장 탄신 100주년 기념, 문화행사 이어진다
아산 정주영 명예회장이 1984년 바다를 메워 국토의 서쪽 지도를 바꾼 '서산 간척사업' 현장에서 공사를 진두지휘하고 있다.

아산 정주영 명예회장 탄신 100주년 기념, 문화행사 이어진다
1982년 강릉 경포대 신입사원 하계수련대회에서 직원들과 노래하고 있는 정명예회장.

고 아산 정주영 명예회장을 기리는 문화행사가 이어진다.

오는 25일 정명예회장 탄신 100주년을 기념하는 사진전과 학술심포지엄 등이 서울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열린다.

23일부터 24일까지 진행되는 사진전에서는 1915년 강원도 통천군에서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나 한국이 산업화와 국제화로 나아가는 주요 고비마다 큰 족적을 남기며 시대를 이끈 정명예회장의 생애와 인간적 면모를 담은 90여점의 사진이 전시된다. 1946년 '현대자동차공업사' 창립을 시작으로 1950년 '현대건설'을 출범시켜 경부고속도로 건설, 사우디아라비아 주베일 산업항 건설, 서산 간척지 개발 등 대한민국의 산업화를 촉진시키고, 현대차, 현대중공업 등 오늘날 세계적인 기업의 초석을 다진 역사적 순간들을 사진으로 감상할 수 있다. 또한 88 서울 올림픽 유치 노력과 1998년 소떼를 몰고 판문점을 통과하는 역사적 장면, 아산사회복지재단 설립 등 국가와 사회, 이웃을 위한 삶을 실천한 아산을 만나볼 수 있다.

'아산 정주영 탄신 100주년 기념 학술 심포지엄'은 23일 열렸다. 아산의 업적과 성취를 심도 깊게 연구해 4권으로 발간된 '아산 연구총서'가 발표됐다. 경영 인문학 분야 20명의 교수진이 아산의 리더십과 철학을 현재는 물론 미래에 계승하기 위해 '아산, 그 새로운 울림 : 미래를 위한 성찰'을 주제로 심포지엄이 진행됐다.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의 인사말, 이홍구 전 국무총리의 축사에 이어 '얼과 꿈', '사랑과 삶', '살림과 일', '나라와 훗날' 등 4개 주제별 함재봉 아산정책연구원 원장, 정진홍 아산리더십연구원 원장의 진행으로 아산의 성과와 가치관에 대해 토론이 이어졌다.


24일에는 탄신 100주년 기념 메인 행사인 '아산 정주영 탄신 100주년 기념식'이 열린다. 정·관·재계 및 언론계, 학계, 사회단체, 가족, 범현대사 임직원 등 5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아산의 생애를 기리는 회고사 및 아산의 정신과 성취를 담은 기념영상 등 정명예회장을 회고하는 시간을 갖는다.

winwin@fnnews.com 오승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