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최원호 무역협회 상무, "청년 e무역 전문가..매년 300명 양성"

최원호 무역협회(KITA) e-Biz지원본부장
최원호 무역협회(KITA) e-Biz지원본부장

"단순히 수출기업들에 대한 정보지원을 넘어, 직접 청년 무역인 육성에 나서고 있다. '노마드(유목민)'처럼 자유롭게 세계를 누비는 글로벌 무역인들을 연간 300명씩 양성하겠다는게 목표다."

최원호 한국무역협회(KITA) e-Biz지원본부장(상무)에게 최근 가장 역점을 두고 있는 사업이 무엇이냐고 묻자 단연코 '청년 e-노마드 300' 프로젝트라고 설명했다. e-Biz지원본부는 창조적인 경제활동을 통해 청년실업 문제 해소에 일조하기 위해 전문분야인 온라인 무역에서 청년들을 도울 방안을 마련했다.

최 본부장은 "이 프로젝트의 목적은 글로벌 무역 시장을 누비는 전자상거래 전문요원을 양성하고 창업및 취업까지 지원하자는 것"이라며 "우선 교육을 통해 인턴을 길러내고, 유망중소·중견기업과 연계해 창업을 지원하거나 판로를 확보할수 있게 마지막까지 책임을 지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젝트의 이름에 '유목민'을 의미하는 노마드가 붙어 있는 이유는 현 시대의 전자상거래가 국경의 구분 없이 자유롭게 시장을 넘나들수 있다는 면에서 고대 유목민들과 비슷하기 때문이다.

최 본부장은 "우리나라는 전자상거래 시장이 크게 성장했다고 하지만, 이는 내부에 국한된 얘기"라며 "상인들이 해외 유명 쇼핑몰과 거래를 하거나 수출하는 하는 것 같은 글로벌 전자상거래 활동은 아직까지 미약한 수준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전자상거래 전문가를 육성하면 국가적으로는 아직까지 취약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전자무역 인프라를 업그레이드 시킬수 있고, 청년들에게는 취업의 기회가 늘고, 전세계를 누비는 무역전문가로 활동할수 있는 기회도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KITA의 이 프로젝트는 약 5개월간의 모집과 교육과정을 거쳐 전문가들을 길러낸 후 6개월간 취업을 지원하고, 다시 6개월간 창업및 인큐베이팅을 거쳐 '글로벌 전자상거래 전문가'로 자립할수 있도록 돕는 과정이다.

e-Biz지원본부는 또 한계 기업에 처한 소상공인들의 해외 판로 개척에도 발벗고 나서고 있다. 내수에서는 중국산에 밀려 고전하고 있지만, 해외로 눈을 돌리면 얼마든지 팔 곳이 있는데도 이를 놓치는 기업들이 많기 때문이다.

최 본부장은 "문래동 철공소 골목에 가보면 충분히 해외에 팔수 있는 시장이 있는데도, 이를 전혀 몰라서 손을 놓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많이 볼수 있다"며 "이를 놓치고 있는것이 아까워서 이들을 모아 해외에 수출할수 있도록 지원중"이라고 말했다.

KITA e-Biz지원본부는 트레이드코리아닷컴 내에 특별홍보 온라인 전시관을 개설해 관련 제품들을 알리고, 해외 바이어들 중에서 구매자를 직접 골라서 연결시켜 주고 있다.

KITA의 e-Biz지원본부는 경제단체들 중 유일하게 전자상거래 지원을 전문으로 담당하고 있는 조직이다.
최 본부장은 지난 1987년 무역협회에 입사해 기획과 인사 업무를 맡았지만 전자상거래 지원 업무로 돌아선 후 지금까지 10년 가까이 이 분야에서 전문경력을 쌓았다.

그는 "처음에는 국내에서 전자상거래에 아무도 관심이 없었지만, 협회에서는 꾸준히 관련 인프라에 투자를 해서 지금은 모든 유관기관들중 가장 우수한 해외시장 정보 시스템인 '트레이드 내비'등을 갖추게 됐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들이 해외에 직접 물건을 팔수 있게 마지막까지 지원하는 시스템을 유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 본부장은 "우수한 한국제품을 발굴해 B2C로 해외에 팔수 있도록 지원한 후 이를 B2B로 연결시켜 소위 '대박'이 났을때 가장 큰 보람을 느낀다"며 "해외쇼핑몰에 입점하는 방법부터, 언어, 고객관리, 심지어 배송과 사후 관리까지 일괄로 지원하고 있기 때문에 많은 기업들이 관심을 가져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ahnman@fnnews.com 안승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