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양천구 C형 간염 바이러스 감염자, 45명으로 늘어...모두 ‘다나의원’서 수액주사 투여?

양천구 C형 간염 바이러스 감염자, 45명으로 늘어...모두 ‘다나의원’서 수액주사 투여?


45명으로 늘어, 45명으로 늘어, 45명으로 늘어, 45명으로 늘어서울 양천구 신정동의 한 병원에서 발생한 ‘C형 간염 바이러스’ 감염자가 45명으로 늘어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지난 22일 질병관리본부는 2008년 5월 이후 이 병원을 이용한 2269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 중인 가운데 환자 200명의 확인검사 결과, 이틀 전 감염자 18명보다 27명이 늘어난 총 45명의 감염이 확인됐다고 밝혔다.질병관리본부는 “해당 의원 이용자 중 C형 간염 바이러스 항체 검사를 통해 확인된 감염자가 현재까지 총 45명”이라고 언급했다.이어 “이중 15명은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돼 현재 감염중인 상태로 확인됐으나 중증 합병증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C형 간염 바이러스’ 감염자 45명은 모두 다나의원에서 수액주사(정맥주사)를 투여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절반 이상인 25명이 최근까지 병원을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한편 질병관리본부와 양천구보건소는 다나의원에서 치료를 받은 환자는 양천구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news@fnnews.com 온라인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