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국편, 국정 역사교과서 집필진 47명 확정

2017학년도에 발행되는 국정 역사교과서 집필에 47명이 참여한다.

국사편찬위원회는 23일 '올바른 역사 교과서' 집필진 공모 결과 교수와 연구원 37명, 현장교원 19명 등 총 56명이 공모해, 그 가운데 17명을 중·고등학교 교과서 집필진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시대별 대표 집필자로 학계에 명망이 높은 원로 30명을 초빙해 최종적으로 모두 47명을 집필진으로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이들 47명은 중학교 역사1과 역사2(교사용 지도서 포함) 집필진에 26명, 고등학교 한국사 집필진에 21명이 각각 참여한다.


현대사를 보다 다양하고 깊이 있게 서술하기 위해 정치·경제·헌법 등 인접 학문 전문가도 참여했다는 설명이다.

국편 측은 기존의 검정교과서 보다 많은 집필인력과 학계의명망 높은 전문가로 집필진을 구성해 최신 연구결과 등 역사적 통설을 충분히 검토·반영하고, 학생들의 흥미와 눈높이에 맞도록 교과서의 체제를 쉽고 재미있게 구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집필진 명단 공개 시기와 방법은 집필진과 논의해 추후 결정할 방침이다.

jiany@fnnews.com 연지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