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이효리 "오빠 나 서울 가고 싶어" 과거 발언 눈길

이효리
이효리

이효리의 근황이 공개되면서 이효리의 과거 발언이 덩달아 재조명 되고 있다.

앞서 MBC ‘무한도전-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 특집에서는 추억의 가수로 이효리를 섭외하기 위해 유재석과 정형돈이 제주도로 향했다.


제주도 이효리 집에 도착한 두 사람은 이내 다정하고 따뜻하게 변한 이효리의 모습에 놀랐으나, 이내 노래방 기계로 핑클의 명곡들을 열창하며 뜨거운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이효리는 “너 옛날 모습 나왔어”라는 유재석의 말에 기다렸다는 듯 “오빠 나 서울 가고 싶어”라며 가무와 함께 돌아온 옛 모습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효리 근황, 어떻게 지내나 궁금했는데”,“이효리 근황, 무대에서 보고싶다”,“이효리 근황, 여전한 입담”,“이효리 근황, 듣자 마자 빵터짐”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