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기도 대곡~소사 복선전철 첫삽

【 부천=한갑수 기자】 경기 고양(대곡)~부천(소사)~안산(원시)를 잇는 '대곡~소사 복선전철' 사업이 22일 대곡역에서 기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갔다.

대곡~소사 복선전철은 경의선 대곡역에서 김포공항을 거쳐 경인선 소사역을 연결하는 복선전철 18.36㎞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부천구간은 원종역이 신설 될 예정이다.

북측 구간은 경의선과 남측구간은 공사가 진행 중인 소사~원시선을 통해 서해선과도 직결된다.

대곡~소사 복선전철이 개통되면 현재 지하철 1호선으로 67분가량 소요되는 고양시 대곡에서 부천시 소사 구간이 16분으로 단축된다.

임대형민자사업(BTL)으로 추진되는 이 사업은 1조 1628억원이 투입돼 2020년 12월 개통될 예정이다.
서울지하철(3ㆍ5ㆍ7ㆍ9호선)과 연계돼 경기 서부권 시민들의 교통편익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한편 대곡~소사 복선전철 사업은 2010년 7월 우선협상대상자로 현대건설 컨소시엄 '서부광역철도주식회사'를 지정한 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간 사업추진 방식에 대한 이견으로 진통을 겪어왔다.

지난 2014년 10월 지자체에서 사업비 10% 분담 방안을 합의함에 따라 지난 11일 민간투사사업심의위원회에 승인을 거쳐 오늘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하게 됐다.

kapsoo@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