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식 먹으면 기억력 안 좋아진다”


야식을 먹으면 기억력이 안 좋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UCLA대 연구진은 쥐를 대상으로 야식과 기억력의 연관성을 염두에 두고 실험을 벌인 결과 이 같이 밝혀졌다고 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전했다.

연구진은 실험용 쥐를 2개 집단으로 나누어 한 집단엔 통상적으로 활동하는 낮시간대에만 먹이를 주고 다른 집단엔 심야에서 새벽까지 6시간의 '핵심수면시간대'에만 규칙적으로 먹이를 줬다.

그 결과 취침시간에 음식을 먹은 쥐들이 기억을 떠올리는 데 애를 먹었고 실제로 장기간 기억력이 급격히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불규칙한 식사 일정이 기억력과 관련된 두뇌 내 해마에 해를 준 것으로 봤다. 사람이나 동물이 기억을 떠올릴 때면 기억충격이 활성화되면서 이 과정이 반복되는데, 야식을 먹으면 취침시간에 영향을 주면서 해포 내 활동이 눈에 띄게 약해진다는 것이다.

실제로 심야에 먹이를 먹은 쥐의 해마에서 '반응요소구속 단백질'(CREB)의 활성도가 낮아졌다. CREB는 생체시계와 학습·기억능력 등과 관련된 특정 유전자들을 통제한다.
CREB의 활성화 저하는 기억력을 떨어뜨리고 알츠하이머 발병에도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동연구자인 UCLA 심리학 및 생물행동학과의 크리스토퍼 콜웰 교수는 "현대인은 24시간 중 어느 때든 일하거나 놀고 식사하는 생활 방식을 택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는 점에서 이번 연구 결과는 중요하다"고 밝혔다.

또 이번 연구 결과는 쥐를 대상으로 한 것이어서 사람에게도 같은 결과가 나올 것인지는 단정할 수 없어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