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샤오미 CEO "다음달 24일 전략폰 '미5' 공개"

샤오미 CEO "다음달 24일 전략폰 '미5' 공개"

샤오미가 다음달 24일 차세대 전략폰 ‘미5’를 공개한다.

샤오미 최고경영자(CEO) 레이쥔은 26일 자신의 웨이보 계정에 내달 24일 미5 공식발표회를 가질 예정이라는 내용의 포스터를 올렸다. 레이쥔은 “미5를 한 달 넘게 쓰면서 빠르고 놀라운 상상 그 이상의 경험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샤오미 공동창업자 리완창이 내달 24일 행사를 열고 미5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힌 바 있으나 이처럼 행사 공식 포스터를 게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샤오미는 미5 행사 입장권을 199위안(약 3만6000원)에 700명에게 판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5는 모든 면에서 전작인 미4보다 개선될 전망이다. 미5는 5.2인치 화면, 퀄컴 스냅드래곤820, 1600만 화소 후면 카메라(전면: 800만 화소), 광학식손떨림방지기능(OIS), 안드로이드 6.0 기반의 MIUI, 4000밀리암페어아워(mAh) 배터리 등을 탑재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유출된 자료에 따르면 미5의 가격은 3GB 램+32GB 내장메모리+풀HD 조합이 2199위안(약 40만원), 4GB+64GB+풀HD는 2599위안(약 47만원), 4GB+32GB+QHD는 2799위안(약 51만원), 4GB+64GB+QHD는 3099위안(약 56만원)이다.

이에 따라 가장 저사양인 3GB+16GB+풀HD 조합은 1999위안(약 36만원)이며 최고사양을 자랑하는 4GB+128GB+QHD 버전은 3499위안(약 63만원)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로 인해 샤오미폰 치고 가격이 너무 비싸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