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슬그머니 꼬리 내린 민노총 총파업

지난달 도심 집회 참여율 예상치 절반도 안돼
27일 '민중총궐기' 앞두고 조합원 상당수 부담 느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의 무기한 총파업이 파업동력 약화로 사실상 종료됐다. 경제계 및 시민단체는 민노총의 파업동력 약화는 이른바 정부의 양대지침에 반대하는 파업의 명분이 없고 경제활성화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라는 여론이 비등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민노총은 이런 분위기에도 박근혜 대통령 취임 3주년을 앞두고 '4차 민중총궐기'를 대규모로 진행하겠다는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민노총은 저성과자 해고와 취업규칙 변경요건 완화 등 정부의 행정지침에 반발, 지난달 25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을 선언하고 도심 집회를 진행했다.

■"명분 없이 파업? 노동자도 외면"

민노총은 지난달 30일 서울 도심 집회 이후 중앙집행위원회(중앙위)를 개최, 사실상 이번 총파업 종료를 결정했다. 이같이 결정한 것은 파업과 집회 모두 참여율이 저조한 데다 내부 결속력이 약화됐기 때문 등으로 분석된다. 민노총 산하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노조를 포함, 상당수 노조가 이번 파업에 불참을 통보했거나 부담을 느낀 것으로 전해졌다. 도심 집회 참여조합원도 당초 예상치의 절반가량인 5000명에 불과했던 점도 원인으로 꼽힌다.

민노총 산하 지부의 한 관계자는 "총파업 동력이 대규모 사업장에서 일어나지 않은 데다 소규모 사업장의 경우 행정지침을 폐기할 만한 동력을 끌어내지 못하기 때문에 파업 철회에 대한 내부적 공감대가 있었다"고 전했다.

바른사회시민회의 박주희 실장은 "파업동력을 잃었다는 것은 양대지침에 반대하는 파업의 명분이 없기 때문"이라며 "노사정이 1년 동안 논의한 노동개혁을 독단적으로 파기한 데 대해 노동자들 역시 동의하지 않는 분위기가 있는 것 같고 내부적으로도 서로 다른 목소리가 나온다는 증거"라고 지적했다.

그는 "새해를 맞아 경제를 활성화시키자는 분위기가 사회 전반에서 일고 있는 상황에서 경제활성화에 찬물을 끼얹는 파업에 여론의 부정적인 시각이 부담이 됐을 것"이라며 "민노총은 조정 및 협상은 없고 개혁을 주장하면서도 파업만 하는 단체라는 부정적 여론도 부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총선 후보자에 지침 반대 요구도

한편 민노총은 오는 27일 '4차 민중총궐기'를 예고했다. 민노총에 따르면 이번 집회는 지난해 11월 19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 1차 민중총궐기 규모가 목표로, 참가자는 5만명가량이 예상된다.

민노총 한 관계자는 "2월 24일이 박 대통령 취임 3주년이라는 상징적인 의미가 있는 만큼 27일 네 번째 민중총궐기를 계획했다"며 "정부 도발이 계속되면 총파업과 집회를 통해 우리의 목소리를 확실히 보여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노총은 또 4월 예정된 총선을 앞두고 출마자들에게 정부의 양대지침 반대 선언을 요구할 예정이다.
민노총 관계자는 "2대지침에 대한 출마자들의 입장을 고려, 반 노동후보를 추려 총선에서 심판할 것"이라며 "향후 반 노동후보에 대한 낙선운동을 전개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 관계자는 "지난해 민중총궐기는 투쟁과 파업대상이 정부 정책이었고 불법적인 요소도 많았다"며 "노사가 경제살리기와 일자리 만들기에 힘을 합쳐야 하는 상황에서 민노총 주장에 국민들이 동의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노총은 민중총궐기나 파업할 시기가 아니라 경제살리기, 일자리 만들기에 같이 힘을 써야 한다"고 촉구했다.

integrity@fnnews.com 김규태 김성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