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카드뉴스] 목숨 걸고 도로 위 질주하는 19세 배달원의 눈물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청소년 배달원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고 계신가요?
오토바이를 타고 도로 위를 질주해야만 하는 19세 배달원의 속사정을 들여다봤습니다.

"저도 제 엄마의 소중한 아들이자, 평범한 학생일 뿐입니다"

[카드뉴스] 목숨 걸고 도로 위 질주하는 19세 배달원의 눈물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카드뉴스] 목숨 걸고 도로 위 질주하는 19세 배달원의 눈물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카드뉴스] 목숨 걸고 도로 위 질주하는 19세 배달원의 눈물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카드뉴스] 목숨 걸고 도로 위 질주하는 19세 배달원의 눈물
이미지=배달 앱 캡처화면
[카드뉴스] 목숨 걸고 도로 위 질주하는 19세 배달원의 눈물
이미지=청소년 알바 홈페이지
[카드뉴스] 목숨 걸고 도로 위 질주하는 19세 배달원의 눈물
출처=2015년 서울지역 배달 아르바이트 실태조사
[카드뉴스] 목숨 걸고 도로 위 질주하는 19세 배달원의 눈물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카드뉴스] 목숨 걸고 도로 위 질주하는 19세 배달원의 눈물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카드뉴스] 목숨 걸고 도로 위 질주하는 19세 배달원의 눈물
출처=2015년 서울지역 배달 아르바이트 실태조사
[카드뉴스] 목숨 걸고 도로 위 질주하는 19세 배달원의 눈물
출처=2015년 서울지역 배달 아르바이트 실태조사
[카드뉴스] 목숨 걸고 도로 위 질주하는 19세 배달원의 눈물
이미지=배달 앱 캡처화면
[카드뉴스] 목숨 걸고 도로 위 질주하는 19세 배달원의 눈물
출처=한국고용정보원
[카드뉴스] 목숨 걸고 도로 위 질주하는 19세 배달원의 눈물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카드뉴스] 목숨 걸고 도로 위 질주하는 19세 배달원의 눈물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sjh321@fnnews.com 신지혜 기자, 이대성 디자이너

신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