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지상파DMB, 모바일 HD 서비스 시작

지상파 DMB가 모바일에서 고화질(HD) 서비스를 시작한다.

21일 지상파 DMB 특별위원회는서울 상암동 YTN뉴스퀘어에서 'HD DMB 방송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오는 8월부터 지상파 DMB 방송을 HD화질로 송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상파DMB 측은 "기존 QVGA(320*240)에서 HD(1280*720)로 화질이 12배나 개선됨에 따라 그 동안 지상파 DMB의 주요 불만사항이었던 저화질 문제가 획기적으로 개선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발표회에서 지상파 DMB 특별위원회 위원장인 YTN DMB 오수학 상무는 "시청자 이용형태 조사에서 불만족 사항으로 지적됐던 저화질 문제를 해결하고자 노력하였으며, 스마트 시대에 HD급 영상 품질과 프리미엄 콘텐츠 채널로 모바일방송의 변화를 주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LG전자에서 개발한 스마트폰을 이용한 송수신 시연회도 열렸다. 지상파 DMB로 HD를 송수신하는 것은 이번이 세계 최초다.


HD급 고화질 방송은 오는 6월 시험방송을 거쳐,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이 열리는 8월에 수도권을 시작으로 본 방송이 시작된다. 휴대폰과 내비게이션 등 단말제조사는 본방송 전에 신규단말에 적용해 출시할 예정이며, 최근 출시된 스마트폰은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만으로 HD DMB 방송을 시청할 수 있다.

한편 지상파 DMB 특별위원회는 KBS와 MBC, SBS, YTN DMB, 한국DMB, U1미디어 등 6개 방송사로 구성된 DMB 방송 협의체이다.

pja@fnnews.com 박지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