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면접 시 질문 많이 받으면 ‘호감’ 신호

채용 면접에서 면접관에게 받는 질문의 수와 호감도는 비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인사담당자 58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면접 시 질문횟수(내용)와 지원자에 대한 호감이 관련 있는지‘ 묻는 질문에 인사담당자 72%가 ‘그렇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56%가 ‘기업의 인재상과 일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라고 응답했다.

반대로 합격권에 있는 지원자에게 오히려 질문을 덜 한다고 응답한 인사담당자는 11%를 차지했다.

면접 시 주요 감점요인에 대해서는 ‘동문서답(19%)’이 1위를 기록했다. 다음으로는 ‘회사나 직무에 대해 모르거나 관심 없어 보일 때(15%)’, ‘자신감이 없어 보일 때(13%)’, ‘잘난 체가 심할 때(10%)’, ‘답변을 지나치게 길게 할 때(8%)’ 순으로 집계됐다.

인사담당자들은 자기 홍보를 위한 준비물(포트폴리오 등)을 가져온 면접자에 대해서는 대체로 긍정적인 평가를 보였다. 인사담당자 42%는 ‘회사에 관심이 많고 열정적으로 느껴져 가산점을 준다’고 답했다. 이어 ‘준비물의 퀄리티가 결과를 가른다’고 답한 응답자도 24%를 차지했다.

한편, 면접자뿐 아니라 인사담당자들도 면접전형을 앞두고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담당자 중 67%는 채용전형 중 면접 때문에 스트레스 받은 경험이 있다고 대답했다.

스트레스를 받은 이유는 ‘면접 준비로 인한 업무량의 증가(13%)’와 ‘우수 인재 선별에 대한 압박감(13%)’이 공동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매번 질문을 구성하는 것이 어려워서(8%)’, ‘면접 프로세스를 기획하는 과정 자체(7%)’, ‘변화하는 채용트렌드 반영에 대한 압박(7%)’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외부 요인으로 받는 스트레스는 ‘면접 시 지원자의 태도(8%)’, ‘지원자의 면접 참석률(8%)’, ‘면접 참석 여부 통보 시 연락이 쉽지 않을 때(7%)’가 있었다.

golee@fnnews.com 이태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