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바이로메드, 운동뉴런질환 바이오신약 후보물질 정부 과제 선정

바이로메드의 운동뉴런질환에 대한 바이오신약 후보물질 개발 연구가 정부 지원과제로 선정돼 최대 8억4000만원을 지원받게 됐다.

바이로메드는 보건복지부의 혁신형 제약기업 국제공동연구 지원사업에 신규과제로 선정돼 운동뉴런질환에 대한 바이오신약 후보물질 개발연구를 진행한다고 2일 발표했다.

이 과제에 대한 정부의 지원은 2016년 4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최대 21개월간 지속되며, 이를 통해 바이로메드는 최대 약 8.4억원을 지원받을 예정이다. 바이로메드는 해외 주요 연구기관과 함께 신약 후보물질을 발굴, 치료기전 증명, 치료 효과 검증 등 운동뉴런질환에 대한 연구영역을 확장시킬 계획이며, 본 과제의 지원으로 계획했던 연구개발이 가속화 될 전망이다.

운동뉴런질환은 운동신경의 이상으로 운동신호가 정상적으로 전달되지 않아 발생하는 것으로, 말하기, 걷기, 숨쉬기, 삼키기 등 다양한 신체 기능의 문제가 나타나는 질환이다. 운동신경의 종류, 발병원인, 증상에 따라 근위축성 측삭경화증(ALS, 루게릭병), 진행성 근위축증(PMA), 일차성 측삭경화증(PLS), 척수성근위측증, 진행성 연수마비 등으로 분류될 수 있다.

이번 과제의 주관연구책임자인 바이로메드의 정재균 연구소장은 "바이로메드는 이미 ALS를 대상으로 미국에서 실시한 임상시험 1/2상에서 환자들의 근육 기능 소실을 지연시키는 등 바이오신약으로서 개발 가능성을 확인한 바 있다"면서 "이번 연구로 운동뉴런질환에 대한 회사의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이미 치료제로서 효능과 그 기전이 상당히 밝혀진 VM202와 더불어 다양한 운동뉴런질환 치료제로써 활용 가능한 후속 후보물질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