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한국 방문의 해' 홍보나섰다


'2016-2018 Visit Korea Year' 문구가 새겨진 아시아나항공 비행기

아시아나항공이 성공적인 '2016~2018 한국 방문의 해'를 기원하며 하늘 위 홍보대사로 나선다.

아시아나항공은 한국방문위원회의 엠블렘을 항공기 3대(A321, A330, B777 기종별 각 1대씩)에 부착하고 '2016-2018한국 방문의 해'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16일 밝혔다.

항공기 동체 좌·우 앞부분 하단에 부착되는 이 엠블렘은 '2016-2018 Visit Korea Year' 문구가 새겨져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엠블렘 부착 항공기를 점차 늘려 한국방문의 해가 종료되는 2018년까지 운항한다는 방침이다.

'한국 방문의 해' 엠블렘 부착은 아시아나항공이 한국방문위원회와 함께 외래관광객 유치를 위해 추진했다. 아시아나항공은 또 국내외 24개 공항 탑승수속 카운터 안내 스크린(FIA)에도 '2016~2018 한국 방문의 해' 캠페인 홍보 이미지를 적용하고, 아시아나항공의 국내외 광고에도 해당 엠블렘을 노출하여 캠페인 확산을 도모할 계획이다.

kkskim@fnnews.com 김기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