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KOTRA, 아프리카 최대시장 '케냐' 정부와 MOU

KOTRA는 현지시간 5월 31일 케냐 나이로비 소재 인터컨티넨털 호텔에서 케냐 투자청과 양국 투자 협력 및 촉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양 기관은 △투자촉진을 위한 경제, 투자 정보 교환 및 공동연구 수행 △투자 관련 제반 협력사업 공동 추진 및 투자진흥 △투자유치 경험 공유 및 상호 전문가 파견 등에 합의 했다.

케냐는 동아프리카 공동체(EAC, East African Community)의 회원국이다. 아프리카 최대 경제 대국으로 2011년부터 연평균 4%대의 경제성장률을 유지하고 있다.

2015년 구매력 기준 1인당 GDP는 3076 달러를 기록해 중진국으로 발돋움했다.
북동쪽으로는 소말리아, 북쪽으로는 에티오피아와 수단, 서쪽으로는 우간다, 남쪽으로는 탄자니아와 접경하고 있어 지리적으로 동아프리카 물류와 교통의 요충지이기도 하다.

최근 케냐에서는 국가경제개발계획 'Vision 2030'을 통해 연평균 10% 경제성장을 목표로 유전탐사와 인프라 확충에 힘쓰고 있어 지속적인 외국인투자유치가 기대된다.

김재홍 KOTRA 사장은 "케냐는 동아프리카 국가로 나아가기 위한 교두보로써 투자 가치가 높은 국가"라고 언급하면서, "이번 MOU를 계기로 우리 기업이 활발하게 동아프리카로 진출할 수 있도록 케냐 투자청과 전략적 협력을 진행할 것"이라 밝혔다.

ahnman@fnnews.com 안승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