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한·미·일 동맹 더욱 강화.. 北 미사일 위협 대응해야"

"김정은, 가학적 독재자.. 美방어체계 3국이 함께"
클린턴 외교안보정책 공개
미국 민주당 대선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후보와 대결구도를 형성한 이후 처음으로 외교·안보 정책 연설에 나섰다.

그는 이번 연설에서 한국을 비롯한 동아시아 국가들과 동맹을 강조하며 트럼프 후보의 배타적 외교정책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들에 따르면 클린턴 전 장관은 2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연설을 통해 한국이나 일본이 북한의 위협을 스스로 방어해야 한다는 트럼프 후보의 정책을 강력히 비난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미국을 향해 핵무기를 탑재한 장거리미사일을 개발하려는 가학적 독재자가 있는 지구상의 가장 억압적 국가인 북한을 생각해보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국무장관 시절 우리의 동맹인 일본 및 한국과 함께 북한의 미사일 탄두를 격추할 미사일방어시스템을 구축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 기술은 우리들의 것이며 그 중요한 부분은 일본의 함선에 장착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이들 3국은 모두 이 시스템 구축에 기여했고, 이달 우리 3국 군대는 그것을 시험하기 위해 합동훈련을 실시할 것"이라며 "그것이 동맹의 힘"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트럼프 후보는 한국과 일본을 포함한 미국의 동맹들이 미군 주둔비용과 방위비 분담을 100% 하지 않는다며 이들이 '무임승차'를 하고 있다고 역설해 왔다.

특히 그는 동아시아 문제에 있어서는 한·일 양국이 방위비를 전부 내지 않으면 미군을 철수시킬 용의가 있고, 두 국가가 미군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핵무장에 나서더라도 상관없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클린턴 전 장관은 "미국의 동맹 네트워크는 우리를 특별하게 만드는 일부이며 우리의 동맹은 매일 우리에게 보답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한 이는 우리가 친구 및 동반자와 함께할 때 미국이 더욱 안전해졌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이들 유대를 지키기 위해 싸우고 죽었던 미군의 유산"이라고 지적했다.

NYT는 클린턴 전 장관이 딱히 새로운 정책제안은 내놓지 못했지만 재미있는 수사를 쏟아냈다며 과거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전략과 비슷했다고 평가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트럼프 후보가 "러시아에서 미인대회를 운영했기 때문에 자기가 외교 경험이 있는 줄 안다"고 꼬집었다.

동시에 트럼프 후보가 "왜 그렇게 외국의 독재자들을 좋아하는지 설명하기 위해 정신과 의사를 붙여놓겠다"고 비아냥거렸다. 트럼프 후보는 올해 초 김정은 북한 노동장 위원장의 정권 통제 능력을 칭찬한 바 있으며 그 전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칭송하기도 했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