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20대 여교사, 전남의 섬 초등학교서 성폭행 당해 “학부모, 동네주민 가담”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20대 여교사, 전남의 섬 초등학교서 성폭행 당해 “학부모, 동네주민 가담”


20대 여교사가 학부모를 비롯 동네주민 3명에게 성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3일 전남 목포경찰서는 전남 신안군의 한 섬에서 여교사를 초등학교 관사에서 성폭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해당 초등학교 학부모와 동네 주민에게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22일 새벽 초등학교 관사에서 여교사 A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피해 여교사 A씨는 평소 술을 잘 마시지 못하지만 가해자들의 권유를 거절하지 못해 만취 상태가 됐으며, 가해자들이 여교사를 데려다 준다는 구실로 관사로 데려가 성폭행한 것으로 확인됐다.한편 전남도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일을 계기로 낙도 오지에 근무하는 여교사 거주 실태 등을 점검하고 현지 의견 등을 수렴해 문제점과 보완해야할 점 등을 파악, 개선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hanew@fnnews.com 한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