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 사장단, SDS 합병설에 "검토한 바 없다" 선 긋기

삼성 사장단, SDS 합병설에 "검토한 바 없다" 선 긋기

삼성 사장단이 삼성SDS와 계열사간 합병설에 대해 "검토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정유성 삼성SDS 사장 (사진)은 8일 오전 삼성 수요사장단회의 직전 기자들과 만나 물류사업 분할 및 계열사 간 합병설 등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을 피했다.

이어 홍원표 삼성SDS 솔루션사업부문 사장도 "합병 시기가 언제쯤이냐"는 질문에 "(전날) 이사회에 보고한대로다. 검토한 바 없다"고 잘라 말했다.

삼성SDS 물류 부문과 합병설이 유력하게 점쳐지고 있는 삼성물산 상사 부문의 김신 사장도 "현재로선 공시한 그대로다"고 말했다.

하반기 다시 합병을 검토할 예정은 없느냐는 추가 질문에도 김 사장은 "현재로선 전혀 검토한 바 없다"고 덧붙였다.

최치훈 삼성물산 건설 부문 사장 역시 합병설과 관련한 언급을 자제했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