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분할 검토 삼성SDS.."자사주 매입 등 주가부양 없다"

삼성SDS는 분할을 검토하는 현시점에서 주가 부양을 위한 자사주 매입, 중간 배당 등은 실효성 및 절차상 문제가 있어 고려하지 않기로 했다고 21일 공시했다.

전문가들은 자사주 매입과 중간배당 등 주주친화 정책을 시행하기 보다는 분할 후 보유현금을 인수합병 (M&A) 등 기업가치를 제고하는데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고 했다.

또 절차상으로도 문제가 있다는 의견이다.

무상증자는 본질적인 가치의 변화 없이 주식 수만 증가하기 때문에 근본적인 주가부양 정책으로 보기는 어렵다고 판단했다.

삼성SDS는 향후 배당 상향 등 주주친화방안을 다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삼성SDS가 사업 분할 검토하는 배경은 글로벌 시장환경 변화와 성장 한계에 대한 우려 때문이라고 했다.

삼성SDS측은 "글로벌 물류 시장은 물류 기업들의 대형화와 전자상거래 업체들의 물류 투자 확대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며 "삼성SDS는 그룹 내 시장을 통한 성장이 한계에 달해 지속적인 성장을 도모하기 위한 대외시장 확대가 절실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향후 이사회 및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물류사업을 분할하면, 물류 기업으로서 전문성을 강화하고 그룹 외 물동량을 확보해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IT서비스 부문은 그룹 내 IT혁신을 선도하여 수익성을 지속적으로 제고하고 제조IT, 애널리틱스, 모바일 금융 등의 분야에서 글로벌 솔루션 사업을 통해 성장시키겠다고 했다.

lkbms@fnnews.com 임광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