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부동산일반

‘리마크빌 동대문’ 프리미엄급 전문관리, 임대시장에서도 주목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6.06.29 13:37

수정 2016.06.29 13:37

‘리마크빌 동대문’ 프리미엄급 전문관리, 임대시장에서도 주목

- 기업형 임대관리 선두주자, 차별화된 서비스 눈길
- KT그룹의 강점, 정보통신기술 임대주택 곳곳에

1인가구가 급증하면서 소형 임대시장에서도 변화의 바람이 감지되고 있다. 오피스텔과 도시형생활주택의 공급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입주자의 거주환경이 좋은 ‘관리형’ 임대주택이 수요자들에게 각광받고 있어서다.

특히 최근 들어 기업들이 임대주택 서비스 사업에 발벗고 나서면서 개인이 추진 하기에는 힘든 컨시어지 서비스와 매뉴얼화된 시설물 하자보수, 보안, 화재안전 등 전반적인 주거관리 서비스를 제공해 임대사업의 트랜드로 자리잡기 시작했다.

대표적으로 ‘리마크빌’이라는 브랜드를 출범시킨 후 공격적으로 임대사업을 펼치고 있는 kt estate의 행보가 눈에 띈다.

kt estate는 중산층을 위한 프리미엄 임대주택 브랜드를 런칭한 후 KT그룹의 ICT(정보통신기술) 솔루션을 도입하는 등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현재 입주자를 모집중인 동대문을 시작으로 영등포(760가구), 서울 관악(128가구), 부산 대연(546가구) 등 전국적으로 임대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다.


‘리마크빌 동대문’은 신당역과 접할 정도로 초역세권에 위치한 주거복합단지로 오피스텔(535실), 도시형생활주택(262세대)으로 구성된다. 총 797세대로 1~3층까지는 상가/편의시설이 입점될 예정이며 주거용 부분은 지상 22층까지로, 원룸형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소형아파트 규모(49~65㎡)의 주거 공간도 마련되어 있다.

세대마다 KT GiGA 인터넷, IPTV를 기본으로 제공하며 대단지 아파트에서나 경험할 수 있는 에너지 절감 시스템을 적용해 공용 관리비가 상대적으로 적게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실시간 가전제품 전기 사용량을 확인할 수 있고 지열과 태양열 에너지를 활용해 건물 내 에너지로 활용하는 시스템도 있다.

스마트 폰으로 차량 주차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과 여성전용층에서는 외출 시 도어락, 창문열림감지 및 감시 기능이 구현되며 무선비상벨을 설치해 비상상황 확인 및 경비실 알림 서비스도 제공된다.

컨시어지 서비스도 특화되었다. 고급화의 대명사인 컨시어지 서비스는 타 단지에서는 보기 힘든 부분으로 입주자가 서비스 신청을 하면 룸클리닝 대행, 세탁서비스 대행, 가전·가구 렌탈대행, 대형 물품을 보관할 수 있는 트렁크룸 대여가 손쉽게 이뤄지며 팩스, 복사 등 OA 서비스도 도입한다.

이곳은 기업이 임대주택을 관리하는 만큼 집주인과 세입자 사이에 발생하는 크고 작은 분쟁도 합리적으로 해결될 것으로 기대된다. 예를 들어 보증금 반환, 월세소득공제에 대한 문제나 거래상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이 적다. 입주민들은 임대료는 ‘BC우리카드’에서 선보이는 ‘리마크 제휴카드’를 통해 결제할 수 있다.


입주자 모집과 관련된 문의는 전화 및 인터넷을 통해 가능하다. 7월 15일 첫 입주를 앞두고 있으며, 서울시 중구 다산로 258에 마련된 쇼룸은 사전 예약을 통해 방문할 수 있다.


입주일 이전에 계약하는 세대에 한 해 1개월간 임대료 무료인 ‘렌트프리’행사도 진행한다.

ssyoo@fnnews.com 유성석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