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 대졸 미취업 청년들 방과후학교 강사로 채용

부산시, 200명 선발해 취약계층 초등생 멘토로
취업난·교육격차 해소
대졸 미취업자를 방과후학교 강사로 투입, 청년 고용난을 해소하고 교육 격차를 줄이는 일석이조 사업이 부산에서 시행된다.

부산시는 전국 최초로 지역 취약계층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방과후 교육멘토' 사업을 9월부터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이 사업은 부산시와 시교육청, 부산행복한학교가 손잡고 대졸 미취업자 200명을 선발, 방과후학교 강사로 채용하는 사업이다.

선발된 청년 멘토들은 사전 연수를 통해 교육 지원에 필요한 기초 소양을 다진 후 오는 9월부터 12월까지 각 초등학교에 배치된다. 이들은 하루 3시간, 주 12시간 초등학생 학습지원, 독서교육활동 지원, 돌봄 및 놀이활동 등을 한다.

청년 멘토에게는 매월 70만원의 급여가 지급된다. 부산시는 또 이들의 장기적인 취업 지원을 위해 자기소개서 작성법과 모의면접 등 취업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일자리 르네상스 프로젝트' 등 민간기업과 정부에서 진행하는 다양한 일자리 창출 프로그램에도 참여시킬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기존 방과후학교에 참여하기 어려웠던 취약계층의 돌봄.학습 지원사업을 청년취업과 연결, 교육 격차 해소와 일자리 창출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다는 점에서 향후 청년 취업사업의 롤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참가 대상자는 부산거주 대졸 청년(만 34세 이하)이면 누구나 가능하다. 오는 8일 오후 2시까지 행복한학교 공식 사이트와 e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