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뱅크앤론 ‘크라우드펀딩’ P2P대출 플랫폼 출시 “2%부족한 서민금융대출상품 이제는 완벽해졌다.”


사회지향적 금융 컨설팅기업 (주)뱅크앤론이 크라우드펀딩 P2P대출 서비스인 “크라우드뱅크”를 론칭하며 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에 신용등급이 낮거나, 소득이 부족해 불가피하게 고금리대출에 시달리는 ‘금융소외계층’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뱅크앤론은 최근 급속도로 증가하는 불법사금융 피해를 최소화 하기위해 국내최초 최저금리제도를 도입해 오래전부터 최저금리 보상제를 실시해 서민금융경제에 대표적인 모범컨설팅 기업으로 자리매김한 바 있다. 금융컨설팅 분야 6년 연속 각종 매체들을 통해 브랜드대상을 수상하며 소비자들의 신뢰를 탄탄하게 다져나아가는 사회지향적 론컨설팅 전문기업이다.

이러한 서민파수꾼 (주)뱅크앤론이 ‘금융소외계층’인 서민들이 안전한 저금리로 실행 할 수 있는 크라우드펀딩 플렛폼 P2P대출 “크라우드뱅크” 서비스를 론칭했다. 서민들이 대출을 이용하는데 신용등급에 큰 영향 없이 P2P대출 플랫폼의 대출로서 대출의 금리는 대폭 하향하고, 승인률은 대폭 증가시켜 실행이 가능한 안전한 대출 서비스이다.

뱅크앤론 관계자는 “고금리로 신음하는 서민층, 다중채무로 채무관리가 어려운 채무자들에게 채무의 통합을 도와주는 ‘뱅크클리닉 서비스’가 지난 6 여 년간 약 만 여명, 대출금액으로는 약 천억 원 이상의 저리 및 통합대출로 채무고충을 해결해드리고 있지만, 사실 2%가 부족했다.”며 “론칭한 크라우드 펀딩과 뱅크클리닉이 결합되어 이제 완벽한 솔루션을 마련했고 앞으로는 거의 모든 서민들에게 저리전환 및 채무통합 등 신용등급에 큰 영향 없이 대출을 진행해 드릴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밝혔다.

뱅크앤론의 크라우드펀딩 P2P대출은 만 20세 이상이고, 신용불량자만 아니라면 최소 100만원~ 최대 5,000만 원, 기업대출의 경우 최대 7억 원 까지 가능하며 금리는 최대 10%대의 금리이다. 상환방식 또한 원리금균등상환 및 만기일시상환 등 신청자 환경에 맞춰 상환이 가능하도록 설정이 가능하며 (주)뱅크앤론의 뱅크클리닉을 통해 1:1로 안전하게 관리되기 때문에 소비자들의 관심을 집중 받는 것이다.

서민들의 절박한 심정과 어려움을 누구보다 뼈저리게 느끼고 있는 뱅크앤론은 서민금융의 경제 활성화를 위하여 착한금융 론 컨설팅 시스템을 탄탄하게 구축하며, 금융컨설팅 업계 선도기업으로 역할을 굳혀 나아가고 있다.


뱅크앤론은 이윤이 많은 고금리대출 금융상품에 치중하지 않고 고객 각 개인의 상황과, 성향에 맞는 대출을 진행 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금융상품을 취급하고 있다. 실시간으로 금융상품을 분석하여 고객맞춤형 컨설팅서비스를 실행하며 부적절한 조건으로 대출 받을 가능성을 제로화 하고 있다. 굳은 신념으로 서민금융경제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결과 서민들이 믿고 찾을 수 있는 기업으로 성장하며 건강한 금융문화 정착에 기여하고 있고 앞으로도 서민을 위한 금융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추가할 것이라고 강한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