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일반경제

대출 저금리 특혜·노모 의료비 수급 의혹 맹공에 김재수 후보자 '땀 뻘뻘'

박소연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6.09.01 15:10

수정 2016.09.01 15:10



1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김 후보자가 대답하고 있다.연합뉴스
1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김 후보자가 대답하고 있다.연합뉴스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는 저금리 대출 특혜와 부동산 투기 의혹이 집중적으로 다뤄졌다. 또 김 후보자가 고위 공직자임에도 노모가 차상위 계층으로 등록돼 의료비 혜택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한 맹공도 이어졌다.

1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야당 의원들은 최근 김 후보자와 관련해 제기된 각종 의혹을 집중 추궁했다.

김 후보자는 2001년 CJ가 경기도 용인에 지은 88평짜리 빌라를 4억6000만원에 매입, 분양가(6억7000만원)보다 2억원 이상 싸게 샀다.
이에 따라 당시 현직에 있었던 김 후보자가 농식품부 업무상 연관이 있는 기업인 CJ로부터 특혜를 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또 매입금의 거의 전액(98%)인 4억5000만원을 농협에서 저금리(1.4∼1.8%)로 대출 받아 해결했다. 당시 평균 시중 대출금리는 8%였다. 이후 경기 용인의 93평짜리 아파트에 7년 간 한번도 전세값을 올리지 않고 거주한 것도 논란이 됐다.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은 "김 후보자의 가계자금 대출이 2.4%, 나머지 대출은 2.0%, 주택자금 대출은 1.42%"라며 "도저히 서민으로서는 상상할 수 없는 저리의 이자를 쓰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농업계 고위 공직에 계신 분이 이런 '별나라' 같은 이자를 쓰고 있으면 (농민들이) 울화통이 터지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농협이 우대금리를 넘어 특혜금리를 제공한 것 아니냐는 의원들의 질문에 "농협에 영향력을 행사해 금리를 조정할 수 있는 위치에 있지 않았다"고 했다.

더민주 박완주 의원은 김 후보자의 1억9000만원짜리 93평 아파트 전셋값 의혹을 집중 추궁, "김 후보자가 살았던 2014년 6월 30일에 같은 평수의 아파트 전셋값이 최저 3억 5000만원, 최고치는 5억원이었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경기 용인의 93평 아파트에 전세 1억9000만원에 입주, 7년간 전세값 인상없이 거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후보자는 이에 대해 "당시 그 지역 전부가 전세값 변동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같은 당 김철민 의원은 김 후보자 모친이 의료보호 대상자 혹은 차상위계층으로 등록돼 의료비 7000여만원의 의료비 혜택을 받았다는 점을 따졌다.

김 의원은 "장관 후보자가 노모를 잘 부양하지도 않고 잘 보살피지 않았다"며 "이런 후보자가 장관이 됐을 때 농민들은 '노모도 제대로 못 모시는 사람이 300만 농민을 어떻게 챙기겠냐'는 의구심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새누리당 의원들은 그동안 불거진 의혹에 대해 김 후보자에게 해명기회를 만들어 주거나 대신 설명에 나섰다.

새누리당 이양수 의원은 아파트 전셋값 논란과 관련해 "1억9000만원에 7년간 거주한 그 아파트는 안 나간(매매·전세) 아파트가 더 많았다"며 "공짜로 와서 살아달라고 한 적도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권석창 의원은 "38년 넘는 공직생활 동안 재산이 9억원 좀 넘는다.
그렇게 많아보이지 않는다"고 두둔했다. 그는 그러면서 "(의혹이 제기된)CJ빌리지는 분양 당시 인기가 없어 1~2억원 이상 깎아 들어간 사람이 여럿 된다"고 설명도 했다.


김태흠 의원은 노모의 의료비 수급과 관련해 "지자체에서는 이혼 후 혼자 사는 김 후보자 어머님을 차상위계층으로 분류한 것"이라고 말했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