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일반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주인 정신으로 위기를 돌파하자"

이세경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6.09.01 14:44

수정 2016.09.01 14:44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주인 정신으로 위기를 돌파하자"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사진)이 1일 통합은행 1주년 기념 워크샵을 갖고 "주인정신으로 위기를 돌파하자"고 당부했다.

KEB하나은행은 1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The K) 아트홀에서 임직원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통합 1주년 혁신과 실천 워크샵'을 개최했다. 통합은행 1주년을 맞아 직원들에게 우리의 현실을 직시하고 다가올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혁신과 실천의 자세를 제시하고 공유하는 소통의 장을 갖고자 마련된 자리다.

이날 김 회장은 빠르게 변하는 세상의 트렌드를 따라가기 위한 해법으로 '변화와 혁신'을 제시하며 이를 위해 '주인정신'과 '지행합일(知行合一)'을 강조했다.

김 회장은 "어디서든 스스로 주인이 되자. 지금 있는 바로 그 자리에 참됨이 있다(隨處作主 立處皆眞·수처작주 입처개진)" 라는 당나라 고승 임제선사의 말을 인용해 "어떠한 위기상황이 닥치더라도 주인정신으로 위기를 돌파하고 지행합일의 정신으로 기회를 포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좋은 사람'과 '좋은 리더'를 비교하며 직원들에게 잘 대해주기만 하는 '좋은 사람'이 되기보다는 직원들에게 자율성을 부여하고 성장시켜 즐겁게 일하는 분위기를 조성할 줄 아는 '좋은 리더'가 될 것을 당부했다.


김 회장은 "소나무숲은 소나무 뿌리 때문에 소나무만 자라고 다른 나무는 못자란다"며 " 향후 어떠한 급격한 변화가 다가오더라도 다양성을 바탕으로 융합을 이룬다면 이를 대처할 수 있는 강력한 경쟁력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은 "통합 1주년을 맞아 통합시너지 극대화를 통한 강한은행, 1등 은행을 만들자"며 이를 위해 전 직원이 동참해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seilee@fnnews.com 이세경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