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부동산일반

LH 임금피크제에 인턴 119명 정규직 전환

한영준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6.09.01 17:11

수정 2016.09.01 17:11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1일 채용형 인턴으로 입사한 신입사원 119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앞서 LH는 작년 대형 공기업 처음으로 전직원 임금피크제 도입에 합의했다. 이를 통해 절감한 인건비 재원으로 작년 11월 신입사원(채용형 청년인턴) 채용공고를 거쳐 올해 1월 29일 130명의 최종합격자를 발표했다.
이 가운데 123명이 입사해 4주간의 연수과정을 수료한 뒤 약 5개월 간 전국 각지의 현장에서 실무경험을 쌓아왔다.

LH 관계자는 "당초 115명만을 정규직으로 임용할 계획이었지만, 정부의 청년층 일자리 창출 국정과제에 적극 부응하고, 약 100대 1(서류전형 기준)의 치열한 경쟁을 뚫고 입사한 인재들이 열심히 근무해 온 점을 고려해 중도퇴사한 4명을 제외한 119명 전원을 정규직 전환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신입사원 중엔 평균 37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입사한 26명의 고졸사원이 포함돼 있다.


한영준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