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산업일반

LG, 아마존과 스마트홈 사업 협력

전용기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6.09.02 17:35

수정 2016.09.02 21:11

관련종목▶

스마트씽큐 허브.센서에 아마존 쇼핑시스템 '대시' 음성인식 '알렉사' 연동
생활 필수품 간편 주문하고 음성으로 가전 제어 가능
LG전자가 2일부터 7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6'에서 아마존의 사물인터넷 서비스와 결합한 스마트씽큐 센서, 스마트씽큐 허브 등을 공개했다. 모델이 스마트씽큐 센서와 스마트씽큐 허브를 소개하고 있다.
LG전자가 2일부터 7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6'에서 아마존의 사물인터넷 서비스와 결합한 스마트씽큐 센서, 스마트씽큐 허브 등을 공개했다. 모델이 스마트씽큐 센서와 스마트씽큐 허브를 소개하고 있다.


【 베를린(독일)=전용기 기자】 LG전자가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회사인 아마존(Amazon)과 스마트홈 분야에서 손을 잡았다.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6 전시회 참가 중인 LG전자는 국내에 출시한 스마트씽큐 센서(SmartThinQTM Sensor)와 스마트씽큐 허브(SmartThinQTM Hub)에 아마존의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결합하기로 했다고 2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를 계기로 LG전자는 'IFA 2016'에서 다양한 스마트홈 솔루션을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LG전자 대표이사 H&A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은 "다양한 파트너들과의 협력해 고객들에게 LG만의 차별화된 스마트홈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LG전자는 스마트씽큐 허브에 아마존의 음성 인식 서비스인 '알렉사'를 연동한다. 사용자는 음성만으로 '스마트씽큐 허브'를 통해 LG전자의 가전제품을 제어할 수 있다. 날씨나 일정을 '스마트씽큐 허브'의 화면과 음성으로 알 수 있고, 블루투스와 연결하면 스마트폰에 있는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스마트씽큐 센서는 아마존의 쇼핑 시스템인 '대시(Dash)' 기능을 더했다. 사용자는 이 센서를 누르기만 하면 생활필수품을 간편하게 주문할 수 있다.

스마트씽큐 센서는 스마트 기능이 없는 일반 가전에 붙여 스마트 가전처럼 사용할 수 있게 해준다. 세탁기에 이 센서를 붙이면, 세탁이 끝난 후 일정 시간 동안 세탁기에서 진동이 없으면 세탁물을 꺼내라고 알려주고, 누적 세탁 횟수를 기억해 세탁통 세척 시기도 알려준다.

LG전자는 △스마트폰으로 제어할 수 있는 LED 조명인 스마트씽큐 전구 △전력 사용량을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씽큐 플러그 △움직임을 감지해 스마트폰으로 알려주는 스마트씽큐 모션센서 등 새로운 액세서리도 소개했다. 이들 제품 모두 스마트씽큐 센서, 허브와 연동된다.

LG전자는 새로운 스마트 냉장고도 처음 선보였다. 이 제품은 상냉장실의 오른쪽 도어에 있는 투명한 매직스페이스가 특징이다. 외관은 터치가 가능한 29인치 LCD 디스플레이다. 스마트폰의 꺼진 화면을 두 번 두드려 켜는 '노크온' 기능을 응용해, 사용자는 매직스페이스를 두 번 두드리면 냉장고 안을 들여다 볼 수 있다.
투명한 창을 통해 보관중인 식품을 보면서 식품관리목록에 유통기한 등을 디스플레이에 입력할 수 있다.

LG 스마트 냉장고는 가족들의 냉장고 사용 행태와 환경 변화를 스스로 학습해 최적으로 가동한다.
냉장고는 고객이 외출하거나 잠들면 절전 운전에 들어가고, 여름철의 높은 온도와 습도를 감지하면 식품이 부패되지 않도록 냉장고 내의 제균 기능을 최대로 가동한다.

courage@fnnews.com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