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 아내 한강서 숨진 채 발견

장충식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6.09.02 21:14

수정 2016.09.02 21:14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의 아내이자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의 제수인 A씨가 실종 하루만에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일 경기 고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가양대교 인근 한강변에서 투신한 것으로 보이는 A씨의 시신이 발견됐다.


이에 앞서 경찰은 지난 1일 새벽 4시 서울 방화대교 위에서 차량만 세워둔 채 운전자가 사라졌다는 신고를 받고 수색을 진행하고 있었다.

경찰이 시신을 수습한 해 신원을 확인한 결과 A씨가 맞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A씨의 차량 안에서 유서가 발견돼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그러나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할 계획이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