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국내 차량공유서비스, ICT와 '동맹' 맺고 진화

'자율주행차 공유시대' 앞두고 전략적 제휴
전 세계 차량공유 서비스 업체들이 정보통신기술(ICT) 업계와 전략적 제휴를 맺으며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차량공유 서비스에 ICT 기술이 더해지면 향후 자율주행시대에 주도권을 잡을 수 있게 된다. ICT 기업들도 자동차 시장에서 새로운 수익을 창출하겠다는 계획이다.

자율주행차 기술을 적극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글로벌 ICT 공룡인 구글은 관련 업계 인수합병(M&A)을 통해 자동차와 ICT의 융합을 가속화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네이버와 카카오, SK텔레콤 등이 차량공유 업계와 손을 잡고 ‘커넥티드 카(인터넷 연결 자동차)’ 등 미래 성장동력 구축에 나섰다.

국내 차량공유서비스, ICT와 '동맹' 맺고 진화
구글은 오는 2020년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앞두고, 웨이즈에 '카풀(차량공유)' 기능을 추가했다. /사진=웨이즈

■쏘카-SKT, 그린카-네이버…'신사업 제휴'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내 최대 차량공유 서비스 쏘카는 서울시청에 이어 카카오, SK텔레콤 등 ICT 기업과 제휴를 강화하고 있다. 전국적으로 쏘카 회원 수는 210만명을 넘었으며, 쏘카 차량을 공유할 수 있는 지점(쏘카존) 수도 8월 31일 기준 2650여개에 달한다.

최근 쏘카와 손을 잡은 SK텔레콤은 24시간 운행되는 쏘카 차량을 통해 성별·연령별·지역별 특성에 따른 이용자 빅데이터를 수집,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 'T맵' 데이터와 융합해 커넥티드 카에 최적화된 이용자 맞춤형 서비스를 내놓을 수 있게 됐다.

네이버와 카카오도 국내 차량공유 업계 1, 2위인 쏘카, 그린카 등과 제휴 중이다. 최근 카카오는 대리운전 서비스 기사회원들이 대리운전 운행 전·후 이동시, 쏘카나 그린카를 이동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네이버는 커넥티드 카 서비스 구현을 인해 그린카와 업무협약을 진행 중이다. 당장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을 공동 개발해 그린카 이용자가 차량 안에서 네이버 지도와 내비게이션, 음악과 뉴스, 검색 서비스 등을 즐길 수 있도록 하는 게 핵심이다.

■구글·도요타 등 업종 불문 '차량공유' 확대
해외에서 차량공유 서비스와 ICT 기업의 제휴는 더 활발하다. 구글은 지난 2013년 인수한 소셜네트워크 기반 실시간 내비게이션 서비스 업체 웨이즈를 통해 출·퇴근 방향이 같은 사람끼리 차를 함께 탈 수 있도록 했다. '자율주행차 공유시대'를 앞두고 시간대별 차량 수요 등 데이터 확보에 나선 것이다.

완성차 업계도 차량공유사업에 가세했다. 도요타와 폴크스바겐, GM 등도 글로벌 차량공유업체인 우버를 비롯해 이스라엘 차량공유업체 게트, 우버 경쟁사인 리프트 등에 적극 투자하며 전략적 제휴에 나서고 있다. 특히 GM은 직접 개발한 스마트폰 앱을 통해 이용자가 원하는 장소로 자동차를 가져다 주는 등 워싱턴DC와 보스턴, 시카고 등 미국 대도시를 중심으로 메이븐이란 이름의 차량 공유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국내 차량공유서비스, ICT와 '동맹' 맺고 진화
쏘카의 '제로카셰어링 시즌 2'에서는 쌍용자동차의 티볼리 디젤 신차를 1년 간 월 29만8000원으로 이용하면서, 사용하지 않는 시간에는 카셰어링(차량공유)으로 별도 수익을 얻을 수 있다. /사진=쏘카

■차량공유에 ICT 더해져 새로운 수익 창출
차량공유사업에 ICT 기업들이 가세하는 이유는 향후 자동차를 '소유'하기보다 '공유'하는 개념으로 산업 지형도가 바뀔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한국자동차산업연구소에 따르면 뉴욕, 런던, 파리, 도쿄 등 글로벌 주요도시에서 인구 1000명 당 자동차 보유 대수는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차량 공유에 이어 향후 자율주행차 시대로 접어들면 자동차산업에 ICT가 적용될 여지가 더 커지고, ICT 기업에는 자동차가 새로운 수익원으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한편 최근 쏘카가 선보인 '제로카셰어링' 서비스에 대한 이용자 만족도가 높아지면서, 완성차 업체들에게도 차량공유가 새로운 수익원으로 떠오르고 있다. 쏘카가 지난 7월 첫 선보인 제로카셰어링은 이용자가 1년 간 빌린 최신형 자동차를 본인이 사용하지 않는 시간대에 차량 공유서비스로 제공, 별도 수익을 얻는 형태다.
'아반떼AD' 신차로 진행됐던 첫 서비스 당시, 100명 모집에 1만 명이 넘는 지원자가 몰릴 정도로 이용자 반응이 뜨겁다.

오는 7일까지 이용자를 모집하는 '제로카셰어링 시즌2'에서는 쌍용자동차의 티볼리 디젤 신차를 장기 차량공유로 이용할 수 있다. 이때 완성차 업체 입장에서도 신차 100대 판매를 통한 매출 확보는 물론 높은 홍보 효과를 누릴 수 있다는 게 강점이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