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더민주 "朴대통령, 김재수-조윤선 장관 후보자 임명 철회해야"

김호연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6.09.04 16:01

수정 2016.09.04 16:01

더불어민주당은 4일 청와대의 김재수, 조윤선 장관 후보자 임명 방침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은 오만과 독선을 거두고 국회를 존중해 후보자들의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경미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두 후보자는 인사청문회를 통해 '부적격 의견'의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었다. 국회가 후보 자격이 없음을 확인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변인은 "청와대 정연국 대변인이 김재수, 조윤선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 '법 절차에 따라 진행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이들의 임명이 강행을 예고했다"며 "대통령이 두 부적격 후보자들의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것은 법으로 명시된 인사 청문제도를 부정하고 조롱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은 이미 음주운전으로 사고를 내고 신분을 속여 징계를 피한 이철성 경찰청장의 임명을 강행해 국민의 지탄을 받고 있다"면서 "그것도 모자라 이번에는 직무 관련 기업을 이용해 부당한 이익을 취득한 김재수 후보자, 재산증식과정이 불분명할 뿐 아니라 그 배우자가 관련 상임위의 사건을 대거 수임한 조윤선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개탄했다.


박 대변인은 "국회를 무시하고 민의를 외면하는 국정 운영이 성공할 수는 없다"며 "또 더 늦기 전에 인사검증 실패의 책임을 묻고 비리의혹에 대한 검찰의 공정한 수사를 위해 우병우 수석 해임을 거듭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