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사회

'빈자의 성녀' 테레사 수녀, 가톨릭 성인으로 시성

박종원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6.09.04 20:02

수정 2016.09.04 20:02

인도에서 헌신적인 구호활동으로 '빈자의 성녀'로 불리는 테레사 수녀가 선종 19년 만에 가톨릭 성인의 반열에 올랐다.

교황청은 4일 오전(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 광장에서 프란치스코 교황 주례로 테레사 수녀의 시성식과 시성미사를 거행했다.

이날 테레사 수녀의 시성식에는 전 세계의 약 10만 명 이상의 신도가 모여 성스러운 역사적 순간을 함께 했다.

테레사 수녀가 거의 평생을 바쳐 봉사한 인도가 수슈마 스와라지 외교장관 등 정부 각료 12명을 대표 사절단으로 파견했고, 13개국 정상과 바티칸 주재 외교 공관 관계자들도 자리를 함께했다.

테레사 수녀는 현재는 마케도니아의 수도이지만 당시엔 오스만 튀르크에 속했던 스코페에서 1910년 알바니아계 부모 슬하에서 태어났다.

1928년 아일랜드에서 수녀 생활을 시작한 그는 이듬해 인도로 넘어가 약 20년 동안 인도 학생들에게 지리 과목을 가르치다 1950년 '사랑의 선교회'를 세워 극빈자, 고아, 죽음을 앞둔 사람 등 소외된 이들을 위해 헌신했다.


그는 이러한 공로로 1979년 노벨평화상을 수상했고, 1997년 9월 5일 인도 동부 콜카타에서 선종했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