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산업일반

"은행, 가계빚 관리방안 내라"

이세경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6.09.04 22:13

수정 2016.09.04 22:13

지난 2일 TF 출범시키며.. 금융당국, 부채 속도 조절
금융당국이 급증한 가계부채와 관련해 은행들에 관리방안을 요구했다. 비수기인 8월에도 주택담보대출이 급증하는 등 가계대출 증가세가 꺾이지 않자 속도 제어에 나선 것이다.

4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금감원은 지난 2일 가계부채 점검을 위한 특별 태스크포스(TF)를 출범시켰다. 은행.증권.보험.상호금융을 담당하는 각 국장이 모여 업권별 가계부채 증가 실태를 분석하고 그에 따른 관리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다.

금감원이 TF까지 가동한 것은 대출심사를 더 깐깐하게 하는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이 전국적으로 확대된 지난 5월 이후에도 가계대출 증가세가 줄지 않고 있어서다.

금감원은 우선 은행권에 이달 중순까지 자체 분석을 통한 가계부채 리스크 관리방안을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은행권 가계부채 증가세를 더 면밀하게 살펴보겠다는 일종의 신호를 보낸 셈이다. 필요하다면 금융권에 현장 점검과 실태조사도 나갈 계획이다.

상반기 가계대출 증가세를 이끈 것은 아파트 중도금 대출(집단대출)이었지만, 최근에는 강남지역 재건축이 활황을 보이면서 일반 주택담보대출도 많이 늘고 있다. 재건축 지역의 집값 상승과 동시에 대출 금액도 그만큼 늘어나는 구조다.


금감원 관계자는 "속도를 제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TF의 가계부채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토지.상가 비주택담보대출 관련 가이드라인을 만든다든지 상호금융권에도 여신심사 가이드라인 적용을 검토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금감원은 은행.보험.상호금융 등 전 권역에서 가계부채 스트레스 테스트를 시행하기로 했다.

seilee@fnnews.com 이세경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