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회·정당

이정현 "호남과 새누리당, 연대·연합 정치 펼칠 수 있다 확신"

조지민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6.09.05 10:29

수정 2016.09.05 10:29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정치사에 유래가 없었던 보수 정당과 호남의 연합정치 가능성을 제시했다.

이 대표는 5일 국회에서 열린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호남은 진보도, 과격도, 급진도 아니다. 특정 정당 전유물도 아니다"라며 "대한민국의 또 한 번 재도약을 위해 호남과 새누리당이 얼마든지 연대정치·연합정치를 펼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또 이 대표는 "호남이 당장 유력한 대선 주자가 없다고 변방 정치에 머물러 있을 이유가 없다"면서 "호남도 주류 정치의 일원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가 호남과 여당의 연합 정치를 언급한 것은 내년 대선을 앞두고 여당의 외연을 확정하거나 호남 정치 세력과의 연대를 시사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이 대표는 정치 개혁과 관련해선 "국회가 '헌정 70년 총정리 국민위원회'를 1년 시한으로 설치해 혁명적인 국회 개혁에 나서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칭 '국회 70년 총정리 국민위원회' 구성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자고 정세균 국회의장과 야당에 제안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대북 안보 문제와 관련해 가적 차원에서 초당적 협력하는 것을 국회의 새로운 전통으로 만들어 나가자고 야당에 거듭 제안했다.

특히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관련해 이 대표는 "사드 배치는 순전히 북한의 전격적 핵 실험과 미사일 도발로 촉발된 사안이란 점을 우리 모두 망각해서는 안 된다"면서 "국민 여러분이 대한민국 안보를 위해 받아들이기 힘든 현실을 대승적 결단과 오직 애국심 하나로 받아주실 것을 눈물로 호소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개헌과 관련 반영구적 국민 헌법 제정을 강조하면서 ‘제로베이스’ 차원에서 시작해 기준과 방식을 명확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밖에 이 대표는 김영란법에 대해 “보완하고 시정할 것은 적극적으로 빠른 시일 내에 고치도록 앞장서겠다”고 수정 의사를 내비쳤고, “지방의원의 정당 공천 배제를 적극 추진하겠다”면서 지방자치제도 개정 필요성을 지적했다.

gmin@fnnews.com 조지민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