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한국판 샤오미 육성’…정부 “메이커 기반 창업 100만 육성”

미래부, 6일 국무회의 '메이커 운동 활성화 추진 계획' 발표
정부가 창업 생태계 육성의 핵심 키워드로 ‘메이커 운동’을 제시했다. 전 세계적으로 우수한 아이디어를 가진 창작자(메이커)들이 3차원(3D) 프린터와 각종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시제품을 제작, 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는 ‘메이커 운동’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우리정부도 메이커 운동 지원에 나서는 것이다. 이른바 제조업 중심 스타트업(창업초기기업) 활성화 전략인 셈이다.

■전국 혁신센터 통해 메이커 창업 지원
미래창조과학부는 6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현재 약 20만 명 수준인 메이커를 오는 2018년 5배 이상 끌어올리는 것을 골자로 한 ‘메이커 운동 활성화 추진계획'을 보고했다. 올해 메이커 관련 예산은 20억 원 정도이며, 내년에는 28억 원까지 늘릴 예정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전국 혁신센터의 창업 플랫폼을 활용해 메이커들이 제조 분야에 특화된 창업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또 메이커의 아이디어가 시제품 제작과 창업으로 실현될 수 있도록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등록도 지원키로 했다.

미래부 관계자는 “전국 무한상상실에서 메이커가 만든 제품을 판매할 수 있는 ‘상상마켓’을 시범 운영하면서 판로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메이커와 스타트업 연계…시너지 극대화
메이커들의 우수한 아이디어가 기존 스타트업이나 기업과 결합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는 방안도 추진된다.
일례로 한 스타트업이 수면안대 시제품을 개발했다면, 메이커가 이 제품의 디자인과 착용감 등을 개선하는데 참여토록 하는 형태다.

이와 함께 정부는 메이커 육성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강화하고, 지역별 메이커들의 교류·협력도 촉진키로 했다. 메이커 활동 정보와 공동창작 플랫폼을 온라인으로 제공하고, 다양한 분야의 메이커들이 참여하는 융합 프로젝트도 지원한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