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부동산일반

14일 오전 귀성, 15일 오후 귀경길 피하세요

김성환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6.09.06 17:04

수정 2016.09.06 17:30

추석연휴 특별교통대책 임시 갓길차로제 등 운영
"14일 오전 귀성, 15일 오후 귀경은 피하세요. 고속도로가 가장 혼잡해요." 민족 최대 명절인 올 추석 연휴기간에 귀성은 추석 하루 전인 14일 오전, 귀경은 추석 당일인 15일 오후 고속도로에 차량이 가장 많이 밀릴 것으로 예상된다.

■추석 당일 791만명 이동

국토교통부는 오는 13일부터 18일까지 엿새간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에 대한 교통수요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추석 특별교통대책기간 전국 예상 이동인원은 총 3752만명이다. 추석 당일(15일)에는 최대 791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총 이동인원은 지난해 추석(3724만명)보다 0.8%(28만명) 많고, 평시(일평균 363만명)보다는 72.2%(262만명)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전국의 모든 교통수단을 이용하는 귀성인원은 14일에 51.8%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귀경인원은 추석 당일(34.0%)과 다음 날인 16일(33.0%)에 많을 것으로 전망된다.

설문조사 결과 출발일.시간대별 분포도를 보면 귀성 시에는 '추석 하루 전인 14일 오전에 출발하겠다'고 응답한 비율이 38.8%로 가장 많았다. 귀경 시에는 '추석 당일 오후에 출발하겠다'는 응답 비율이 28.5%로 가장 높았다. 이용 교통수단은 승용차가 83.6%로 가장 많았다. 이어 버스 11.2%, 철도 4.0%, 항공기와 여객선이 각각 0.7%, 0.5%로 집계됐다.

■고속버스·항공기 증회

정부는 추석 특별교통대책기간 안전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1일 평균 고속버스 1728회, 철도 58회, 항공기 20편, 여객선 210회 증회하는 등 대중교통 수송력을 증강한다.


평시 운영 중인 갓길차로(21개 구간 224㎞) 외에 추가로 승용차 전용 임시 갓길차로제(13개 구간 44.5㎞)와 고속도로 나들목(IC) 진출구간 혼잡에 따른 본선 정체를 해소하기 위한 임시 감속차로(6개 노선 8개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경부고속도로 한남대교 남단에서 신탄진 구간(141㎞) 상·하행선에서는 버스전용차로제를 평시보다 4시간 연장, 대중교통을 더 많이 이용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며 연휴 전날인 13일부터 16일은 신탄진까지 전용차로제가 다음 날 오전 1시까지 시행되고 17일부터는 평시 주말과 같이 운영된다.


실시간 교통상황과 지.정체구간 우회도로 정보는 교통상황 안내전화(종합교통정보 1333, 고속도로 콜센터 1588-2504)와 운전자용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도로변 전광판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ksh@fnnews.com 김성환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