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미 연방항공청 "비행기에서 갤노트7 사용하지마라" 권고

관련종목▶

미 연방항공청 "비행기에서 갤노트7 사용하지마라" 권고

미국 항공당국이 배터리 결함으로 리콜이 결정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를 항공기 내에서 사용하지 말아달라고 권고했다. 다만 기내 반입 금지 등 조치는 시행하지 않았다.

8일 미 연방항공청(FAA)는 성명을 통해 "최근 벌어진 사고와 관련해 승객들에게 기내에서 삼성 갤럭시노트7의 전원을 켜거나 충전하지 말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고 밝혔다. 또 모든 위탁수하물에 갤럭시노트7을 싣지 말 것을 함께 권고했다.

앞서 FAA가 갤럭시노트7 기내 반입을 전면 중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기내 반입 금지 조치는 포함되지 않았다.

미국 외에 호주 콴타스항공과 제트스타, 버진오스트레일리아도 갤럭시노트7의 기내 충전을 금지한 상태다. 항공사들이 충전 금지 조치를 시행하는 이유는 문제가 된 갤럭시노트7의 경우 충전 중 발화 사고가 난 확률이 높았기 때문이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전날 자료를 내고 “갤럭시 노트7 기내반입 금지나 충전금지, 전원을 끄도록 하는 방안 등의 조처를 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aber@fnnews.com 박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