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LG 2분기 모니터 출하량 증가율 '톱2'

와이드 모니터 등 강세 전년동기비 10.5% 늘어
LG전자가 지난 2.4분기 PC 모니터 시장에서 두번째로 높은 출하량 증가율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LG전자는 2.4분기에 283만여대의 모니터를 출하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기간 출하량 256만여대에 비해 10.5%나 늘어난 규모다.

LG전자는 지난 2.4분기에 점유율로는 9.2%로 세계 5위에 올랐지만 출하량 증가율을 기준으로는 '톱 5' 업체 중 HP(19.6%)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중동을 제외한 세계 전 지역에서 뚜렷한 성장세를 보였고 특히 21:9 화면비 등 와이드 모니터 시장에서 강세를 보인 영향으로 증가폭이 컸던 것으로 분석됐다.


점유율 1위인 미국 델과 3위 중국 레노버의 출하량은 1년전에 비해 각각 3.8%, 2.7% 증가에 그쳤고 점유율 4위 삼성전자의 출하량은 전년 동기에 비해 9.1% 감소했다.

지난 2.4분기 PC 모니터 세계 시장 규모는 약 300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4.9%, 전 분기 대비 4.6% 성장했다.

IDC는 그러나 2018~2020년에는 대화면 스마트폰, 태블릿 등 모바일 디바이스에 밀려 모니터 시장이 3% 역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최갑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