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구서 '시민과 같이 만들고 가치 나누는 따뜻한 축제' 열려

7일부터 대구사회적경제 박람회 개최
【대구=김장욱 기자】사회적경제에 대한 시민홍보와 인지도 확산, 사회적 경제기업 생산제품의 판로개척 지원을 위한 '2016 대구 사회적경제 박람회'가 오는 7일부터 이틀간 두류야구장에서 개최된다.

4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번 박람회는 대구지역 뿐만 아니라 경북 및 광주지역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마을기업, 지원기관·단체 등 150여개 사회적경제 주체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곳으로, 일반시민들도 자유롭게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사회적경제 기업 제품 전시·판매 및 먹거리 부스를 비롯해 런닝맨, 페이스페인팅, 네일아트 등 가족 단위 관람객들을 위한 다양한 체험행사도 마련, 시민과 함께 하는 축제로 펼쳐진다.

7일 오후 4시 두류야구장 내 메인무대에서 광주지역 사회적기업 '루트머지'의 국악 퓨전 오프닝 공연으로 시작된다. 특히 개막식에서는 '같이 만들고 가치 나누는 사회적경제 박람회'라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퍼포먼스도 진행된다.

박람회 기간 메인무대에서는 클래식, 대중가요, 마술공연, 사회적경제 퀴즈, 레크리에이션 등이 계속 무대에 올라 시민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또 행사장 곳곳에서는 초·중·고교생들을 위한 진로 관련 체험프로그램, 청년들이 사회적경제를 쉽게 이해하고 즐길 수 있는 런닝맨 게임, 주부들에게는 가족의 안전한 식탁을 위한 로컬푸드 체험매장 등 각 계층별로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8일에는 국권회복과 민주화에 앞장섰던 대구의 정체성을 보존·발전하기 위해 '대구 시민 정체성 찾기 시민걷기대회'가 박람회와 연계, 개최된다. 행사무대 공동사용 및 공동홍보 등으로 예산절감과 함께 시민들이 2개 축제에 동시에 참여할 수 있어 즐거움을 배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승수 시 행정부시장은 "이번 박람회가 사회적경제를 쉽게 이해하고 사회적경제 조직 간 협력을 추구해 나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기업은 판로를 확대하고 시민들은 많은 볼거리를 통해 즐거운 추억을 만들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