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 해양도시건설·방재연구소 개소...안전한 해양도시 구현

국내 최초로 해양건설·방재분야 통합연구 기반 구축을 위한 '해양도시건설·방재연구소'가 부산에 문을 연다.

부산시는 5일 동아대 하단캠퍼스 공학관에서 해양도시건설·방재연구소 개소식을 한다고 4일 밝혔다. 연구소는 올 4월 교육부의 2016년 이공분야 기초연구사업 신규과제 공모에 선정된 사업이다.

2024년까지 9년간 45억원의 연구비를 국비로 지원받아 동아대 공학관에 공간을 확보하고 30여명의 전문 인력이 '해양건설·방재기술 개발 및 통합관리시스템 구축'을 위한 연구를 한다.

주요 연구분야는 복합해양재난 요소의 위험도를 분석하고 이를 줄이는데 필요한 세계적 수준의 원천기술을 개발해 재료, 구조, 도시를 잇는 다중 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다. 특히 지진, 태풍, 홍수, 방사능 확산 등 복합 해양재난의 위험도를 분석해 시각화된 자료를 만든다.

현재 부산시가 진행하는 스마트빅보드 시스템의 핵심 데이터베이스로도 활용될 예정이다.
스마트 빅보드란 첨단 시스템을 활용해 모든 재난정보를 한 번에 분석하고 대응하는 재난안전관리시스템을 뜻한다. 부산시는 지난해 15개구에 스마트 빅보드를 구축하고 재난 예측과 분석 기능 개발 등 고도화를 추진하고 있다.

부산시 이상찬 재난예방과장은 "해양도시건설·방재연구소는 해양과 인접한 부산·울산·경남지역에 원자력 발전소, 초고층 건축물 등 특수구조물이 많아 재난 발생 시 경제적 손실이 수백 조에 달한다는 점에서 '재해 없는 해양도시' 구축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건축, 토목, 방재분야 등 다학제간 공동연구 체계를 구축해 한차원 높은 해양건설·방재기술 연구성과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