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차 영국 테이트 모던에서 '현대 커미션 2016' 개막

관련종목▶

영국 런던 테이트모던에 전시된 ‘현대 커미션 2016: 필립 파레노 ‘Anywhen’’ 작품. 출처=테이트 포토그래피
영국 런던 테이트모던에 전시된 ‘현대 커미션 2016: 필립 파레노 ‘Anywhen’’ 작품. 출처=테이트 포토그래피
현대자동차 후원으로 현대미술의 중심지 영국 런던에서 세계적인 예술가 '필립 파레노'의 작품 전시회가 열렸다.

현대차는 3일(현지시간)영국 현대미술관 '테이트 모던'에서 전시 작가 필립 파레노 및 전세계 문화예술계 인사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 커미션 2016' 개막식을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현대차와 '테이트 모던'이 체결한 11년 장기 파트너십의 일환인 '현대 커미션'은 현대미술의 저변 확대와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대규모 전시 프로젝트로 매년 새로운 작가를 선발해 개최되고 있다.
'현대 커미션'의 두번째 작가로 내년 4월 2일까지 6개월 간 작품을 전시할 필립 파레노는 영화, 영상, 음향, 조각, 퍼포먼스 등 여러 분야를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다양한 작품세계를 선사하는 예술가다.이번에 전시한 작품 'Anywhen(언제든)'은 영상,음향,조명을 사용해 시간과 공간의 의미를 독창적으로 재해석한 설치 미술 작품이다.

현대차는 이외에도 국립현대미술관 10년 장기후원, 미국 LA 카운티 미술관(LACMA) 10년 장기후원 등 다양한 글로벌 문화사업 후원을 통해 현대미술의 발전과 더불어 현대차의 감성적 브랜드 가치 전달에 나서고 있다.

winwin@fnnews.com 오승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