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북도, 지방도 교량·터널 919개소 내진성능 특별점검

경북도는 지난달 12일 경주지역 지진(규모 5.1·5.8) 발생에 따라 지방도 교량·터널에 대해 특별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지진으로 인한 국민 불안을 해소하고 시설물의 안전 여부를 철저히 확인하기 위해 실시하는 이번 특별안전점검에는 지방도 교량 901개소, 터널 18개소, 총 919개소를 대상으로 제로베이스에서 특별점검을 전면 실시한다.

이번 특별점검은 건설도시국장을 단장으로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한국건설관리공사, 안전진단 전문업체, 시설물 유지관리업체 등 40여명의 전문 인력으로 3개 점검반을 구성, 내달 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이번 지진 발생이후 육안 검사를 실시한 결과 지방도 도로시설물에는 피해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피해여부를 보다 정확히 확인하기 위해 공공기관 및 외부 전문가와 함께 정밀조사를 실시, 구조체 파괴여부, 내진성능 등 안전성을 종합적으로 진단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민간전문가 합동 특별점검에 참여한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창조경제 실현을 선도하는 글로벌 건설 연구개발(R&D) 전문기관으로, 지난달 6일 도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지진피해 복구를 위한 점검 전문가를 지원하게 됐다.

이번 특별점검 결과를 바탕으로 경미한 사항은 즉시 개선토록 현장에서 조치하고 보수보강이 필요한 사항은 긴급정비비 예산을 편성하는 등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또 기존에 내진보강이 이미 완료된 시설에 대해서도 특별점검 결과를 토대로 내진보강의 적절성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최대진 도 건설도시국장은 "이번 특별점검은 민간 전문가와 합동으로 도로시설물의 안전여부를 철저히 조사 확인하고, 내진성능이 취약한 교량에 대해서는 조속히 내진보강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