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대기업 72.8%, ‘올해 정시퇴근 문화 조성’ 중점 추진

대기업 72.8%, ‘올해 정시퇴근 문화 조성’ 중점 추진


대기업 10곳 중 7곳은 올해 근로자의 일·가정 양립을 위해 정시퇴근 문화 조성을 중점적으로 추진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여성인재활용제도를 운영 중인 기업은 10곳 중 8곳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한 '500대 기업 일·가정양립 제도'(191개사 응답)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일·가정양립과 관련해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 중인 것은 '정시퇴근 문화 조성'(72.8%), '시차출퇴근제 실시'(13.1%), '단축근무제 실시'(9.9%), '자동육아휴직제 실시'(9.9%) 등의 순이었다.

일·가정양립 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정부가 우선 추진해야할 사항으로는 '실시 기업에 대한 지원금 인상, 세제 혜택 등 인센티브 강화'(50.8%), '법규위반 사업장에 대한 감독 강화'(19.4%), '일·가정양립의 긍정적 효과 홍보'(16.2%), '전문성 있는 대체인력 풀(pool) 구성'(12.0%) 등을 꼽았다.

일·가정양립 제도 중 남성육아휴직 관련해서는 '직장 내 눈치 주는 문화 개선'(59.7%), '남성 육아휴직자에 대한 인센티브 강화'(17.3%), '남성 육아의 긍정적 효과 홍보'(14.1%), '전체 육아휴직기간을 남녀가 나눠쓰도록 제도 정비'(6.3%) 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여성인재활용제도를 운영 중인 기업은 83.2%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은 '여성인재를 육성하는 교육·프로그램 운영'(30.9%), '여성위원회 등 협의기구 설치'(23.0%), '경력단절여성 고용'(18.8%), '신규채용의 일부를 여성에게 할당'(16.8%) 등을 실시하고 있었다. 법정의무제도 이상의 출산·육아지원제도를 실시 중인 기업은 78.0%였다.

출산·육아지원제도를 실시하는데 있어서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는, '대체인력 부족 등으로 다른 직원들의 업무부담 증가'(85.9%), '성과평가·인사관리의 어려움'(3.7%), '휴직자와 근무자의 근속기간이 동일하게 오르는 등의 역차별 발생'(3.7%), '휴가·휴직급여, 재교육 비용 등 인건비 상승'(3.1%) 등을 지적했다.

유연근무제를 활용하고 있는 기업은 41.4%였으며, 이들 기업이 도입한 유연근무제의 종류는 '시차출퇴근제'(25.1%), '단축근무제'(14.7%), '탄력적 근로시간제'(11.0%), '재택근무제'(4.0%) 등의 순이었다.

전경련 송원근 경제본부장은 "대기업들이 유연근무제 등 일·가정양립제도를 도입하고 있지만, 다른 근로자의 업무부담 증가, 소통 불편, 인사관리의 어려움 등의 문제로 도입을 하지 못하는 기업도 있다" 면서 "이러한 문제를 잘 해결하고, 노동생산성이 오르고 경쟁력이 강화된 기업들이 많이 나와야 일가정양립제도가 더 빨리 확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courage@fnnews.com 전용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