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로템, 차륜형지휘소용차량 개발 나선다

관련종목▶

차륜형지휘소차량 조감도
차륜형지휘소차량 조감도
현대로템이 우리 육군 보병부대를 진두지휘 할 차륜형지휘소용차량 개발에 나선다.

현대로템은 방위사업청에서 발주한 차륜형지휘소용차량 체계개발 사업 수행자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차륜형지휘소용차량은 지난 5월 현대로템이 개발에 성공한 차륜형장갑차의 계열형차량이다. 현대로템은 이번 사업을 통해 2019년까지 차륜형지휘소용차량의 체계개발을 맡게 되며 사업규모는 154억원이다. 현대로템이 개발할 차륜형지휘소용차량은 급속도로 변화 중인 현대 전장 환경에 맞는 네트워크 기반의 전투지휘체계 운용 능력을 갖춰 신속하고 효율적인 부대 지휘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설치, 해체에 각각 한 시간 이상 걸리던 기존의 고정식 야전 지휘소를 대체할 수 있는 이동식 전투지휘 차량으로서 즉각적인 기동이 가능해 방호력과 생존성이 크게 향상된다.

현대로템은 지난 2012년 차륜형장갑차 체계개발 사업을 수주해 지난 5월 성공적으로 완료, 올해 말 양산에 돌입할 계획이다. 특히 현대로템은 향후 9000여억원 규모의 차륜형지휘소용차량 양산 사업이 예정된 만큼 향후 성공적인 체계개발을 기반으로 양산사업까지 수주하겠다는 청사진을 그리고 있다.

아울러 차륜형장갑차부터 차륜형지휘소용차량의 체계개발 노하우를 바탕으로 30mm 차륜형대공포차량 개발 및 양산사업까지 수주해 다양한 차륜형 계열화 무기체계를 모두 총괄하는 차륜형종합생산업체로 발돋움할 방침이다. winwin@fnnews.com 오승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