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정찬우 거래소 이사장 취임식 노조 반발로 '불발'

정찬우 한국거래소 이사장 취임식이 4일 노조의 반발로 무산됐다.

정 이사장은 이날 오전 10시 한국거래소 부산 본사에서 예정된 취임식에 참석하려고 했지만 노조의 거센 반발로 발길을 돌려야했다.

거래소 노조 100여명은 이날 오전 8시부터 거래소 부산 본사 2층 로비에서 '정찬우 신임이사장 취임반대 및 출근저지' 투쟁을 벌였다. 이들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낙하산 이사장 취임반대'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대기하며 정 이사장의 취임식장 진입을 막았다.

정 이사장이 사옥에 도착하자 이들은 "관치금융 낙하산인사 물러나라", "가계부채 거품만든 낙하산아 사라져라"는 등의 구호를 외치며 정 이사장의 출입을 제지했다.

정 이사장은 거래소 임원진과 취임식장 진입을 몇차례 시도했지만 불발되고, 같은 날 오후에도 취임식장 재진입을 추진했지만 이 마저 무위로 돌아갔다.

정 이사장은 거래소 이사장 후보추천위원회 구성 이후 내정설이 퍼지면서 노조로부터 낙하산 인사라고 비판을 받았다. 정 이사장은 친박계(친박근혜) 강석훈 청와대 경제수석과 고교 동창으로 가까운 사이로 알려져 있다.

정 이사장은 이날 취임사에 거래소 숙원사업인 지주회사 전환과 기업공개(IPO)를 위한 자본시장법 개정안에 총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으로 전해졌다.

gogosing@fnnews.com 박소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