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 최고 ‘지옥철’ 9호선 염창→노량진 급행

7~9시 출근시간대 혼잡도 200% 넘어서.. 염창역 233% 최악
서울지하철 가운데 가장 혼잡한 '지옥철'은 9호선 급행열차인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이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로부터 제출받은 '서울지하철 열차와 역사 혼잡도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하철 열차 내 가장 혼잡한 노선 및 구간은 9호선 급행열차 염창역→노량진역 구간으로, 출근시간대인 7~9시 200%를 훌쩍 넘는 혼잡도를 보였으며 그 중 염창역은 233%로 가장 혼잡했다.

열차 내 혼잡도는 1~8호선 모두 2013년에 비해 2015년 혼잡도가 줄었지만 9호선은 오히려 일반열차와 급행열차 모두 혼잡도가 증가했다.

9호선 외 열차 내 혼잡도 관리기준 150%를 초과하는 노선 구간은 2호선 사당→방배 구간이 출근시간대인 오전 8시30분~9시 192%, 퇴근시간인 오후 6시30분~7시 방배→사당 구간이 175%로 가장 혼잡했다.
7호선도 동일시간대에 까치울→온수, 중곡→군자 두 구간이 160%대로 노선 내에서 가장 혼잡했다.

서울시는 9호선 지옥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올해 9월부터 출근시간대 가양↔신논현까지 셔틀급행열차 운행을 시작해 혼잡도를 10~50% 정도 줄였지만 여전히 다른 지하철 노선에 비해 혼잡도가 높은 편이다.

진선미 의원은 "서울지하철 열차 내 혼잡은 승객들에게 불쾌감을 줄 뿐만 아니라 지하철 범죄가 발생될 수 있는 요인이 되고 지하철역의 통로나 계단에서의 혼잡도를 개선하지 않으면 화재 등 재난발생시 승객들이 외부로 탈출할 수 있는 비상대피시간을 놓칠 수 있어 안전의 문제"라며 "지하철 차량 증차와 역사 시설개선에는 많은 예산이 소요되기에 서울시 뿐만 아니라 범정부적 차원에서 개선대책을 마련하고 추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