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효성, 지난달부터 터키 스판덱스 공장 증설

관련종목▶

생산량 5000t 늘려.. 유럽·중동 점유율 확대
효성이 터키에 스판덱스 공장을 증설하고 유럽과 중동 시장 점유율 확대에 나선다.

4일 업계에 따르면 효성은 2700만 달러(약300억원)를 투자해 터키 이스탄불 스판덱스 공장 생산량을 5000t 늘리는 증설 프로젝트를 9월에 착수했다.

효성의 증설 프로젝트는 내년 상반기 내 완료해 터키 스판덱스 연간 생산량을 2만5000t까지 끌어올릴 예정이다. 연간 생산량 1만6000t 규모의 중국 취저우 스판덱스 신공장 건설 또한 2017년 상반기 내 완료가 예상돼 효성의 스판덱스 글로벌 생산량은 총 22만1000t 규모로 커진다.

이번 효성의 터키 스판덱스 공장 증설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터키 시장에 안정적인 공급은 물론, 유럽과 중동시장에서 '크레오라(creoraⓡ)' 브랜드의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서다.

효성은 2009년 이스탄불로부터 약 100㎞ 떨어진 테키르다 주 체르케츠쿄이에 스판덱스 공장을 준공하고 프리미엄 유럽과 중동시장을 동시에 공략해 왔다. 최근 유럽, 중동 지역에서 고부가가치 섬유인 스판덱스의 수요가 급속히 늘고 있어 기존 생산라인만으로는 대응이 어려울 것이 예상됐다.
이에 효성은 터키 스판덱스 공장 증설을 결정하고 기존 공장 부지내 8만7000㎡ 규모의 신규 공장 증설에 착수하게 된 것이다.

이번 증설로 세계 1위 효성의 스판덱스 '크레오라(creoraⓡ)'의 시장 점유율은 31% 이상으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세계 74억 인구가 입는 신축성 의류 세벌 가운데 한벌은 '크레오라(creoraⓡ)'를 사용한다는 의미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