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유럽증시]파운드화 급락이 기업에게 호재...이틀째 급등세

영국 파운드화가 31년래 최저치를 기록한 데 힘입어 영국 증시가 이틀째 급등세를 탔다.

파운드화 가치 급락이 해외 매출이 많은 FTSE 100기업에 호재가 되면서 급등세로 출발한 이날 영국 증시는 시간이 갈수록 상승 폭을 키웠다.

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일 종가보다 1.30% 오른 7074.34로 마감하며 16개월 만에 7000선을 넘어섰다.

파운드화 약세가 전날에 이어 FTSE 100 지수 급등을 이끌었다. 파운드화는 이날 오후 4시50분(영국시간) 기준으로 전날보다 0.7% 하락한 파운드당 1.2754달러까지 떨어져 31년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파운드화는 장중 한때 파운드당 1.2720달러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파운드화는 지난 6월23일 브렉시트 결정 국민투표 이후 급락세를 이어가다 7월 6일 31년 이래 최저치인 1.2798달러까지 추락한 바 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도 전일 종가 대비 1.11% 오른 4503.09로 장을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 역시 전일 종가보다 103% 상승한 10,619.61로 뛰어올랐다.

지난 주 33년 만에 최저치로 내려앉았던 독일 최대 은행 도이체방크의 주가는 이날 1.5% 오르며 나흘 연속 상승 행진했다.

범유럽 지수인 Stoxx 50 지수도 전날보다 1.20% 상승한 3034.53을 기록했다.

kim@fnnews.com 김가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