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창덕궁 옥류천에서 맞이하는 신명 나는 가을걷이

창덕궁 옥류천에서 맞이하는 신명 나는 가을걷이


창덕궁 옥류천에서 신명 나는 가을걷이가 펼쳐진다. 문화재청 창덕궁관리소는 농촌진흥청과 함께 6일 오전 11시 창덕궁 옥류천 청의정(淸漪亭)에서 벼 베기 행사를 실시한다.

조선 시대에는 임금이 몸소 경작지를 조성하여 농사를 주관했던 친경례(親耕禮) 의식이 있었는데, 창덕궁관리소는 친경례 의식의 취지를 기념하기 위해 창덕궁 후원 내 청의정 앞 논에서 매년 봄에는 모내기 행사를, 매년 가을에는 봄에 심은 벼를 수확하는 벼 베기 행사를 열고 있다. 참고로, 행사장에 있는 정자인 청의정은 창덕궁 내에서 유일하게 초가지붕을 얹는 곳으로, 지붕에 얹는 볏짚은 가을 벼 베기 행사에서 나오는 볏짚을 사용한다.


행사 당일인 6일 오전에 입장하는 창덕궁 후원 관람객은 풍물놀이패의 농악 연주가 울려 퍼지는 가운데 열리는 벼 베기 행사를 무료 관람하고, 새끼 꼬기, 떡메치기 체험 등 다양한 체험과 농사에 빠지지 않았던 농주를 다과와 곁들여 먹는 시식체험도 할 수 있다. 이번에 수확할 벼는 농촌진흥청에서 육성한 신품종 고품질의 조생종인 ‘조운벼’ 품종이다.

창덕궁관리소 관계자는 “벼 베기 행사는 궁궐 바깥 백성의 수고로움과 순박한 농심(農心)을 헤아리고자 했던 임금의 어진 마음이 현재를 사는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도심 속 궁궐 안에서 사라져 가는 전통 농경문화를 체험하는 뜻깊은 시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