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국내銀 해외점포 당기순익 17.5% 감소

국내 은행의 올해 상반기 해외 점포의 당기순이익은 3억 1000달러로 전년동기 대비 17.5% 감소했다.

금융감독원은 2016년 상반기 국내은행 해외점포 영업실적 및 현지화 지표 평가 결과를 발표하며 국내 은행들의 해외 점포의 순이익이 감소한 것은 대손충당금 증가가 주요 원인이라고 5일 밝혔다. 글로벌 경기 침체로 은행들이 리스크 관리 차원에서 대손충당금을 늘렸다는 분석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인도네시아에서는 순이익이 960만달러 증가했지만 영국(3540만달러), 베트남(2290만달러) 등으로 감소했다.

6월말 기준 해외점포 총 자산은 888억 6000만 달러로 전년말 대비 5억 4000만 달러가 증가했다.

해외점포의 자산건전성을 보여주는 고정이하여신 비율은 1.3%로 6개월 전보다 0.2%포인트 상승했다.


6월 말 현재 국내은행의 전체 해외점포는 39개국에 173곳으로, 작년 말 이후 6곳이 신설되고 3곳이 줄었다.

하나은행이 뉴욕 현지법인을 신설했고, 우리(이란 테헤란).농협(인도 구루그람).수출입(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캄보디아 프놈펜).부산(인도 뭄바이) 은행이 현지 사무소를 신설했다.

지역별 해외점포 분포를 보면 베트남(17곳), 중국(15곳), 홍콩(11곳), 인도(11곳), 일본(9곳) 등 아시아 지역이 115곳으로 전체 해외점포 수의 66.5%를 차지했다.

이병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