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고령층, 장기손해보험 가입 급증

업계, 관련상품 판매 확대
60대 이상 고령층의 장기손해보험 가입률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보험사들이 유병자.고령자 간편심사보험의 판매를 활성화하면서다. 장기손해보험은 실손, 암, 화재, 상해보험 등 만기 2년 이상 짜리 보험을 말한다.

보험개발원은 최근 5년(2011~2015년)간 국내 장기손해보험 가입률을 연령대에 따라 분석한 결과, 60대의 가입률이 지난 2011년 31%에서 지난해 54%로 크게 늘어났다고 5일 밝혔다.

70대 이상의 가입률도 같은 기간 4%에서 11%로 증가했다.

보험개발원은 이렇게 고령층의 장기손해보험 가입률이 늘어난 이유로 고령자와 유병자에 대한 보험상품 판매가 활발히 이뤄졌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실제로 이 기간동안 계약 심사를 완화해 만성질환 등 질병이 있어 보험가입이 어려운 이들도 가입할 수 있도록 한 간편 심사 상품과 고지항목.대상기간을 축소한 간편 고지 상품의 판매량이 크게 늘어났다. 특히 간편고지 상품의 경우 14개 손해보험사 중 12개사에서 관련 보험상품을 개발해 판매중이다.


이 보험들은 일반인 대상의 상품보다 가입 문턱을 낮춘 대신에 보험료가 일반인 대상의 상품보다 120∼150% 수준으로 높다.

지난해 금융당국이 보험상품 자유화 로드맵을 발표해 상품개발 규제가 완화되면서 이런 틈새 상품이 활성화됐다고 보험개발원은 진단했다.

보험개발원은 이런 상품이 새로운 영역인 만큼, 실적에 따라 일정 기간마다 보험료를 조정하는 갱신형 상품으로 운영하거나 계약관리 단계에서 건강관리서비스를 활용하는 등 보험사들이 리스크 관리도 병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