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朴대통령 탈북 권유가 선전포고?.. 與김진태 "대북송금 청문회 열자"

박지원 원내대표 겨냥.. 국민의당 "민주주의 말살"
박근혜 대통령의 국군의 날 경축사에 대한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의 대북 선전포고 발언 논란이 여야의 공방전으로 확대되는 양상이다. 조선일보 송희영 주필의 호화 향응 의혹을 제기하며 '화력'을 자랑했던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사진)이 과거 김대중 정부의 대북송금과 관련해 당시 정권 실세였던 박 위원장을 저격했다.

김 의원은 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선전포고는 적국에 대고 하는 것이지 자국 대통령을 '까기' 위해 쓸 말이 아니다"면서 "선전포고라고 느꼈다면 그분들(국민의당)의 주파수는 북한당국에 맞춰져 있다고 봐야 한다. 섬뜩하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전날 박 대통령의 탈북 권유에 대해 대북 선전포고라며 비판한 바 있다.

김 의원은 또 "드러난 것만 해도 4억 5천만 달러를 몰래 북에 보내 핵을 개발하게 해놓고 날아오는 미사일을 요격하겠다는 사드배치는 반대해서 우리의 손발을 묶고, 우리 대통령이 선전포고했다고 떠드는 사람들을 더는 그대로 둘 순 없다"면서 "대북송금 청문회를 즉각 개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참여정부 때 대북송금 특검으로 옥살이를 한 박 위원장을 정면으로 겨냥한 것이다.

그는 이어 "월남 대통령 선거에서 차점으로 낙선한 쭝딘쥬, 빌리 브란트 서독 총리의 보좌관 권터 기욤이 모두 간첩으로 밝혀졌다"면서 "훗날 통일이 되면 깜짝 놀랄 일이 벌어질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사실상 박 위원장을 포함한 야권 인사들을 '잠재적 간첩'으로 간주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국민의당을 비롯한 야당은 즉각 반발했다. 국민의당은 양순필 부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새누리당 정권의 대북 정책 실패로 남북한 긴장이 극도로 고조된 상황에서 국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이 북한 주민에게 탈북을 권유한 것은 누가 봐도 적절치 못했고, 박 위원장이 문제를 지적한 것은 야당 대표로서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한 것"이라며 입장을 재확인했다.

김 의원의 회견 내용에 대해선 "대한민국 민주정당의 대표를 간첩으로 몰면서까지 대통령에게 아첨을 일삼고 민주주의를 말살하는 김진태 의원의 행태는 정말 참담하고 섬뜩하다"고 맹비난하며 사과를 촉구했다.


일각에선 김 의원이 박 위원장 저격에 나선 것을 두고 대북 선전포고 발언은 물론 최근 박 위원장이 제기한 박근혜 대통령 사저 관련 의혹이 배경이 됐다는 분석도 있다. 박 위원장은 국정원이 박 대통령의 퇴임 후 사저를 준비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새누리당은 사실을 왜곡한 구태 정치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다며 반박하는 등 사저 논란을 두고도 공방전을 벌였다.

조지민 기자